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진호의 이나불?] 아이돌학교, 가장 큰 문제는 '기만'이다

※[노진호의 이나불?]은 누군가는 불편해할지 모르는 대중문화 속 논란거리를 짚어내 생각해보는 기사입니다. 이나불은 ‘이거 나만 불편해?’의 줄임말 입니다. 메일, 댓글 혹은 중앙일보 홈페이지 내 ‘노진호’ 기자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주시면 고민해보겠습니다. 이 코너는 중앙일보 문화부 페이스북 계정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아이돌학교 [사진 Mnet]

아이돌학교 [사진 Mnet]

그래도 3회까지 시청한 건 조금이나마 개전의 정이 있기 바라서였다. ‘저리 욕먹었으니 변화가 있겠지. 뭔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의 모습을 보여주겠지’ 그런 마음. 하지만 27일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는 그대로였다. 아니, 더 심해졌다. '우리의 인생은 시험의 연속이다'는 문구를 내세워 교육은 없고 평가만 난무하는 전개를 합리화하는 모습까지 보였으니. 급기야 1.5%였던 첫 회 시청률(닐슨코리아)은 3회 0.8%로 반 토막 났다.

Mnet '아이돌학교', 이거 나만 불편해?
재능보다 노력 본다며 끊임없이 평가
체계적 교육 없이 실력 위주 순위 경쟁만

 
사실 아이돌학교를 둘러싼 논란은 대부분 ‘프로듀스101’ 때도 일었던 논란이라 새삼스러울 게 없다. 무기만 안 들었지 배틀로얄ㆍ헝거게임과 같은 경쟁의 가학성과 “픽미 픽미 픽미 업(Pick me pick me pick me up)”을 떼로 외치던 성 상품화 논란 말이다. 그럼에도 아이돌학교의 논란을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건, 이건 해도 너무하기 때문이다.
 
아이돌학교 학생들은 계속해서 예뻐지길 강요받는다. 교가 제목부터 ‘예쁘니까’이며 잠자리에 들 때는 서로에게 “내일 더 예쁘게”하고 인사를 건네야 한다. 그 예쁨이 외적 아름다움만을 뜻하는 건 아니라고 항변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교실은 물론 숙소까지 온통 핑크로 꾸민 모습이나 학교장 역을 맡은 이순재가 학생들을 향해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가 될 아이들”이라고 하는 걸 보면 아이돌학교가 요구하는 예쁨이 무엇인지는 너무나 자명하다.
아이돌학교. 학생 40명 모두가 핑크 베개를 베고, 핑크 이불을 덮은 채 한 내무반에서 자야 한다.[사진 Mnet]

아이돌학교. 학생 40명 모두가 핑크 베개를 베고, 핑크 이불을 덮은 채 한 내무반에서 자야 한다.[사진 Mnet]

 
나아가 40명이 한 내무반에서 나란히 누운 모습은 최근 군대에서도 보기 힘든 그로테스크다. 아이돌학교의 교사들은 “한 명이 튀려고 하면 그 팀은 무너진다”며 단체생활을 강조하지만, 정작 튀거나 돋보이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하는 구조를 만든 건 제작진이다. 교사들은 그런 건 상관없다는 양 ‘우리는 하나다’ 정신만 강조한다. 결국 소녀의 ‘적극성’은 조직생활이라는 명분 하에 한 차례, 그 같은 프레임 안에서 그 적극성을 이기적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시청자들의 선택에 의해 또 한 차례 거세당한다. 노력으로 돋보이면 되지 않느냐고? 그러기에는 개개인의 노력은 화면에서 그저 스쳐지나갈 뿐이다. 일본에서도 거의 사라진 짧은 체육복 ‘부르마’와 흡사한 단체복을 입히고, 무대 대처 능력을 보겠다며 물을 뿌리는 등 성 상품화 논란도 여전하다.
 
아이돌학교에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불편함까지 더해졌다. 학교라는 형식을 차용한 그 ‘기만’이다. 학교장은 “서툴고 부족해도 괜찮다. 재능이 아닌 노력 중심의 교육, 성장형 아이돌의 산실이 되겠다”고 말한다. 메인 연출을 맡은 전경남 PD도 학교 형식을 가져온 이유에 대해 “실력이 완성되지 않은 친구들이 성장을 통해 완성되는 스토리는 ‘학교’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답했다.
 
그런데 정작 학교를 가득 채운 건 끊임 없는 이어지는 평가와 순위 경쟁이었다. 매회 두 차례 학생들에게 통보되는 순위는 100% 시청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첫날 낙오자가 생기고 “춤과 노래 안 본다며!(장규리)”라는 배신감 잔뜩 묻은 목소리가 나오는 게 당연하다. 교사들은 “그냥 놀듯이 하면 된다”고 참가자들을 ‘쿨하게’ 달랜다. 하지만 댄스브레이크 평가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된 건 “보여줄 실력이 없어서 그냥 놀겠다”며 패기 넘치게 춤을 췄던 참가자(장규리) 대신 원래부터 실력이 있던 학생들이었다. 체계적이고 진득한 가르침은 없고 평가만 몰아치니, 실력 없는 학생들이 앞으로도 무대 앞쪽에 서는 건 힘들어보인다.
데뷔 경쟁 앞둔 '아이돌 학교' [사진 연합뉴스]

데뷔 경쟁 앞둔 '아이돌 학교' [사진 연합뉴스]

“4주차 때 학생 40명 중 순위가 낮은 8명을 퇴교시키겠다”는 갑작스러운 공지는 아이돌학교 정체성에 대한 노골적인 자기 고백이다. 11주간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인재를 키워내겠다며 신입생을 받아놓고, 실력이 없다며 한 달도 안 돼 신입생 5분의 1을 내친다면 이는 학교가 아니다.
 
이 좌절감 내지는 배신감이 어쩌면 아이돌학교의 가장 큰 문제일지 모른다. “노력하면 다 된다”며 ‘노오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막상 사회에 나와보니 노력만으론 안 되는 게 너무 많은 현실을 마주했을 때 느꼈던 그 배신감. 그걸 우리는 아이돌학교에서도 느끼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