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검찰, '성폭행 혐의' 에티오피아 주재 외교관 수사 착수



외교부, 자체 조사 후 파면에 이어 檢 수사 착수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검찰이 해외 공관에서 함께 근무하던 여직원에게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외교관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성필)는 준강간 혐의로 외교부가 고발한 전 외교관 A씨 사건이 지난 20일 배당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주에티오피아 대사관에서 함께 근무해온 여성 행정직원을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진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날 와인 3병을 곁들인 저녁식사를 했으며, 피해자가 만취 상태가 되자 A씨가 자신의 집으로 피해자를 데려가 성폭행했다.



외교부는 이같은 제보를 받고 관련 조사에 착수했으며, A씨는 본부 소환조치에 따라 귀국해 지난 13일부터 조사를 받았지만, 징계위원회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 제출로 혐의를 부인했다.



외교부 징계위는 피해여성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21일 파면 결정을 내렸다.



외교부는 징계와는 별도로 지난 14일 피해자의 동의 하에 A씨를 '준강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chaideseu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