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땅끝마을 미황사 등 사찰에서 템플스테이 여름휴가 어때요?

전남 해남군 미황사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땅끝마을로 유명한 전남 해남군 송지면의 달마산 자락에 자리잡은 미황사(美黃寺)는 템플스테이 문화를 처음 만든 금강 스님이 주지로 있는 사찰이다. 신라 경덕왕 8년(749년)에 창건된 이곳은 세월의 흐름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기자가 직접 미황사에서 1박2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체험해봤다.
 

휴가철 맞아 전남 해남 미황사 1박2일 체험해보니
오후 5시 시작해 이튿날 점심 무렵 일정 마무리
산사에서 사찰 예정 배우며 자신 되돌아보는 시간

지난 24일 오후 4시쯤 미황사. 사찰 입구인 사천왕문과 자하루 아래를 차례로 통과하자 왼편에 종무소가 눈에 들어왔다. 템플스테이 담당자가 간략하게 일정을 소개한 뒤 옷 한벌을 건넸다. ‘법복’ ‘수련복’ 등으로 부르는, 품이 넉넉한 회색 조끼와 바지였다.
전남 해남군 미황사 대웅전.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 대웅전. [프리랜서 장정필]

 
템플스테이 참가자 2명이 함께 쓰는 방은 약 10㎡ 규모다. 작지만 개끗했다. 한쪽 모서리에는 황토색 이불이 정갈하게 접혀 있고, 다른쪽 모서리에는 녹차를 음미하며 명상할 수 있도록 전통 다기 세트가 놓여져 있었다.
 
오후 5시가 되자 모두 같은 법복 차림을 한 템플스테이 참가자 6명이 사찰 한가운데 대웅전으로 모여들었다. 첫 프로그램인 사찰 예절 배우기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전남 해남군 미황사 대웅전에서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사찰 예절을 배우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 대웅전에서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사찰 예절을 배우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도량(道場·불도를 닦는 공간)에서는 오른손으로 왼손을 감싸쥐고 단전에 가볍게 올리는 차수(叉手) 자세로 이동해야 합니다. 일주문이나 법당에 드나들 때, 경내에서 스님이나 다른 수행자를 만났을 때는 합장을 해야 합니다.“ 범진 스님이 설명했다.
 
불교식 큰절인 오체투지(五體投地), 식사 때 지켜야 할 공양(供養) 예절, 하루 세 차례 진행되는 예불(禮佛)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오체투지를 실제로 해보자 이마에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혔다.
하늘에서 바라본 전남 해남군 미황사. [프리랜서 장정필]

하늘에서 바라본 전남 해남군 미황사. [프리랜서 장정필]

 
오후 6시30분이 되자 맑은 목탁 소리가 미황사 곳곳에 울려퍼졌다. 저녁 공양 시간을 알리는 ‘신호’다. 사찰 예절 교육을 마치고 잠시 숙소에서 휴식하던 참가자들이 차례로 공양간 앞으로 모여들었다.
 
식사 방식은 전통과 현대가 적절히 결합한 형태였다. 간을 적당히 한 나물과 김치 등 너댓가지 반찬과 된장국이 준비됐다. 참가자들은 ‘발우(鉢盂)’라고 부르는 크고 깊은 형태의 그릇이 아닌, 얕고 평평한 뷔페식 접시에 먹을 만큼의 밥과 반찬을 옮겨담아 식사를 했다. 속세의 맛과는 뭔가 좀 달랐다.
 
전남 해남군 미황사의 차방에서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범진 스님과 차담을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의 차방에서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범진 스님과 차담을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공양 후에는 다시 대웅전에서 저녁 예불, 차를 마시는 공간인 차방에서 차담이 차례로 이어졌다. 범진 스님으로부터 녹차잔을 건네받은 참가자들은 템플스테이 참가 이유에 대해 소개했다. 여름휴가를 이용해 홀로 온 송성근(45ㆍ서울시 거주)씨는 “이제 인생의 절반을 산 것 같다는 생각에 지난 인생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지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차를 마시는 동안 다양한 주제로 대화가 계속됐다. 부부 사이의 대화 방식, 종교 문제 등 주로 일상에서 겪는 문제와 관련된 것들이다. 어둠이 짙게 깔린 고즈넉한 산사에서, 차를 마시며 나누는 낯선 이와의 대화는 묘한 즐거움을 줬다.범진 스님은 번뇌에 대해 얘기하며 "모든 고통은 무언가에 대한 집착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전남 해남군 미황사 내 템플스테이 참가자 숙소의 창문을 통해 바라본 사찰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 내 템플스테이 참가자 숙소의 창문을 통해 바라본 사찰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미황사의 밤은 고요했다. 시간은 느리게 흘러가는 듯 했다. 낮에 울리던 매미 소리가 잦아들자 풀벌레 소리는 점점 더 커졌다. 도심에서는 열대야로 아우성 칠 때 였지만 미황사의 밤은 20여도로 숙면을 취하기 적합했다.
 
이튿날 오전 4시가 되자 아직 어둠이 걷히지 않은 산사에 다시 목탁 소리와 큰 종 소리가 울려퍼졌다. 스님이 목탁을 치며 세상의 만물을 깨우는 도량석(道場釋)이 이어지는 동안 참가자들은 경내를 돌며 상쾌한 새벽 공기를 만끽했다.
전남 해남군 미황사에서 운영하는 1박2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의 둘째날 새벽 일정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해남군 미황사에서 운영하는 1박2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의 둘째날 새벽 일정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둘째날 일정은 새벽 예불, 명상 형태의 참선(參禪), 아침 공양, 경내 곳곳을 청소하거나 잡초를 뽑는 울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전 8시30분부터는 주변 산책이나 독서 등 자유 수행 시간이 주어졌다.
 
오전 11시30분 점심 공양을 끝으로 1박2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은 마무리됐다. 참가자들은 “하룻밤이었지만,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하루 전체를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해남=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