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트랜스젠더 미군에 못 받아들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랜스젠더(성전환자)의 군복무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성소수자 권리를 보호해왔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을 뒤집는 또 하나의 조치다. 지난해 미 국방부는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허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군 장성과 군 전문가들과 협의한 결과, 미국 정부는 트랜스젠더가 어떤 자격으로도 군 에서 복무하는 것을 받아들이거나 허용하지 않아야한다고 조언 받았다”며 “우리 군은 단호하고 압도적인 승리에 집중해야 하며, 트랜스젠더 복무로 군에 수반될 막대한 의료 비용이나 분열의 부담을 질 수 없다”고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랜스젠더 학생 화장실 권리보호 지침을 폐기해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 지침은 성전화 학생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조치로 오바마 행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한 정책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차별과 인권침해 비판에 아랑곳 않고 이같은 방침을 거듭 내놓는 데엔 정치적 배경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 스캔들’로 곤경에 처한 상황에서 지지세력을 결집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미 정부가 실제 복무 중인 트랜스젠더 군인을 제대시키거나 입대를 금지하는 조치를 시행한다면, ‘반이민행정명령’에 맞먹는 후폭풍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즉각 정치권에선 반발이 이어졌다.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69년 전 트루먼 대통령은 미군 내 인종차별을 철폐했다. 오늘 아침 대통령은 반트랜스 편견을 정책으로 전환했다”며 “트랜스젠더 미국인의 군 복무를 막는 도널드 트럼프의 결정은 나라를 지키려는 용감한 개인들에 대한 비열한 공격”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또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는 존중받아야 마땅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군 복무 전면 금지 방침에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6월 애슈턴 카터 전 미 국방장관은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 허용을 발표하면서 “트랜스젠더 군 복무 허용은 올바른 일이며 계속해서 최적격자를 모집하고 유지하는 또 다른 조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국과 이스라엘·호주 등 최소 18개국에서 이미 트랜스젠더들이 군복무를 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당시 미 정부는 트랜스젠더 군복무 정책을 1년 동안 단게적으로 실시하고, 성 정체성을 이유로 제대시키거나 재입대를 거부할 수 없도록 했다. 또 새 정책에 따라 의학적으로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성 전환 수술을 비롯한 트랜스젠더의 의료비용을 부담할 계획도 밝혔다.  
미 랜드연구소에 따르면 현재 약 120만 명의 미군 중 2450명의 트랜스젠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