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의 기술] 비행기 팔걸이 신경전 그만…옆좌석 비우고 가자

문이 닫히는 순간. 눈이 빠르게 돌아가며 주변을 살핀다. 지금 이 자리만 아니면 살 것 같다. 탈출을 결심한다. 톰슨가젤을 노리는 아프리카 치타처럼, 2루를 노리는 1루 주자처럼 자못 비장하다. 이런. 주변을 살피는 또 다른 눈과 마주친다. 마음이 다급해진다. 심장은 콩닥콩닥, 이마에선 땀이 또르르. 빈자리로 잽싸게 건너가 앉으려는데 의자에 얹어진 잡지 한 권이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들려온 옆자리 승객의 한 마디 “일행이 앉을 자리입니다. 제가 먼저 맡았습니다.” 머쓱한 표정으로 머리를 긁적이며 자리로 돌아온다. 비행기 이륙 전, 이코노미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비행기 탑승 전 이코노미 승객은 다음 두 가지를 간절히 바란다. 비행기가 텅텅 비어있길, 그리고 제발 내 좌석 옆자리에는 아무도 앉지 않길. 때론 한 열 통째로 침대처럼 쓰는 횡재를 기대하기도 한다.

비행기 탑승 전 이코노미 승객은 다음 두 가지를 간절히 바란다. 비행기가 텅텅 비어있길, 그리고 제발 내 좌석 옆자리에는 아무도 앉지 않길. 때론 한 열 통째로 침대처럼 쓰는 횡재를 기대하기도 한다.

장거리 해외여행은 물론 좋다. 하지만 2시간짜리 영화를 보는 극장 좌석보다도 더 비좁은 이코노미 좌석에서 옴짝달싹 못하고 앉아 있는 건 괴롭다. 그걸 알기에 비행기 탑승 전 모든 이코노미 승객은 다음 두 가지를 간절히 바란다. 비행기가 텅텅 비어있길, 그리고 제발 내 좌석 옆자리에는 아무도 앉지 않길. 때론 한 열 통째로 침대처럼 쓰는 횡재를 기대하기도 한다. 이런 사람들의 심리를 읽은 항공사들이 최근 관련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이른바 ‘옆좌석 구매 서비스’ 혹은 ‘옆좌석 비우기 서비스’ 이야기다. 

제주·이스타·티웨이, 1만~5만원에 구매 가능
당일 공항에서 빈 좌석 남았을 때 판매
비즈니스 업그레이드 전문 대행 사이트도
저렴하게 비즈니스 타는 노하우

복작복작한 이코노미 좌석에서 한참을 날아가는 건 고문이다. 

복작복작한 이코노미 좌석에서 한참을 날아가는 건 고문이다. 

국내에서 옆좌석 구매 서비스를 가장 먼저 선보인 건 제주항공이다. 2014년 제주항공은 5000원만 더 내면 옆 자리를 비워갈 수 있는 서비스를 국내선부터 시작했다. 지금은 국내선 1만원(이하 편도 기준), 일본 노선 2만원, 홍콩·마카오 노선 3만원, 동남아시아 노선 5만원을 더 내면 옆 좌석을 살 수 있다. 야간에 운행하는 괌·사이판·방콕 등 일부 노선은 옆 좌석 2개와 베개, 담요를 포함한 ‘꿈꾸좌’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다. 편도 기준 10만원이다. 제주항공 윤예일 차장은 “좌석이 배정되지 않는 2세 미만 유아를 동반한 부모와 신혼부부가 옆좌석 구매 서비스를 많이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 외에도 점점 빈 좌석을 파는 항공사가 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노선에 따라 1만~4만원을 받고, 티웨이항공은 국제선에 한해 1만5000~3만5000원을 받고 옆좌석을 판다. 다만 세 항공사 모두 미리 빈 좌석을 사두는 건 불가능하다. 출발 당일까지 남은 자리가 있는 경우에만 공항에서 살 수 있기 때문이다. 
피치항공은 일찌감치 빈 옆좌석을 판매하는 '스페이스 시트 옵션'을 운영한다. [피치항공 웹사이트 캡처]

피치항공은 일찌감치 빈 옆좌석을 판매하는 '스페이스 시트 옵션'을 운영한다. [피치항공 웹사이트 캡처]

하지만 국내 항공사가 아니라면, 출발 당일이 아니라 일찌감치 옆좌석을 살 수도 있다. 일본 저비용항공사인 피치항공이 대표적이다. 출발 24시간 전까지 콜센터로 전화해 예약하면 된다. 국제선 편도 한 좌석 기준으로 4만3000원이다. 회원 적립금인 ‘피치 포인트’를 써도 된다. 
옵션타운이라는 사이트는 11개 항공사의 옆좌석 구매, 비즈니스 좌석 업그레이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옵션타운 사이트 캡처]

옵션타운이라는 사이트는 11개 항공사의 옆좌석 구매, 비즈니스 좌석 업그레이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옵션타운 사이트 캡처]

베트남항공·에어아시아 엑스 등 11개 항공사의 빈 좌석을 예약할 수 있는 흥미로운 사이트도 있다. 바로 옵션타운(optiontown.com)이다. 이코노미 좌석을 구매한 승객에 한해 옆좌석 구매, 비즈니스 좌석 업그레이드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1000원을 내고 빈 좌석 구매 신청을 해두면, 출발 3일 전 이메일로 통보를 해준다. 좌석 구매를 결정한 뒤, 결제하면 된다. 만약 빈 좌석이 생기지 않는다면 1000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가령 에어아시아 엑스의 경우, 인천·부산~쿠알라룸푸르 노선 빈 좌석 1개가 1만5000원이다. 비즈니스 좌석 업그레이드는 처음부터 비즈니스 좌석을 사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다. 베트남항공은 편도에 약 20만~30만원을 추가하면 프리미엄 이코노미나 비즈니스 좌석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물론 출발 3일 전까지 빈 좌석이 있을 때에 한해서다. 
옆좌석 구매 서비스는 가족여행객이나 커플이 많이 이용한다. [사진 에어아시아]

옆좌석 구매 서비스는 가족여행객이나 커플이 많이 이용한다. [사진 에어아시아]

이보다 더 싼값에 비즈니스 좌석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이코노미 좌석 구매자를 대상으로 3만~5만원만 추가하면 비즈니스 좌석으로 업그레이드 해주는 이벤트를 10월28일까지 진행한다. 500만원을 호가하는 미국·유럽행 비즈니스 좌석을 내주는 건 아니다. A321 기종을 투입하는 인천~창사(長沙), 부산~베이징(北京), 부산~사이판 등 단거리 13개 노선에 한해서다. 기내식, 수하물 등 서비스는 이코노미 수준으로 제공되니 조금 넓은 자리를 이용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한다. 
이코노미 3좌석을 소파처럼 평평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에어뉴질랜드 스카이카우치. [사진 에어뉴질랜드]

이코노미 3좌석을 소파처럼 평평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에어뉴질랜드 스카이카우치. [사진 에어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는 ‘스카이 카우치’라는 독특한 좌석을 판매한다. 이코노미 3좌석을 소파처럼 눕기 편하게 디자인했다. 이 서비스는 어른 세명이 이용할 순 없다. 대신 어른 두 명과 어린이 한 명, 혹은 어른 한 명과 어린이 두 명을 기준으로 20만원(편도)을 추가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다. 어른 두 명, 어른 한 명과 어린이 한 명이 세 좌석을 이용하는 것은 가능하다. 60만~80만원(편도)이 추가된다. 물론 혼자서 3좌석을 모두 사는 것도 가능하다. 이코노미 항공권을 사고도 추가로 100만원 이상 지불할 의사가 있다면 말이다.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