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기업인 간담회 ‘노타이 호프타임’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부터 양일간 예정된 기업인과의 첫 간담회를 기존 오찬이나 차담회 방식이 아닌 ‘노타이 호프 타임’ 형식으로 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은 27일과 28일 양일간 기업인과 격의 없는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실질적이고 진솔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존의 형식을 탈피한 호프 타임 형식 만남으로 기업인 이야기를 경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세번째)이 대선후보 시절이던 지난 4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프집에서 경선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이재명 성남시장(왼쪽 둘째)·최성 고양시장(왼쪽)과 호프타임을 가지고 있다. 신인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왼쪽 세번째)이 대선후보 시절이던 지난 4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프집에서 경선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이재명 성남시장(왼쪽 둘째)·최성 고양시장(왼쪽)과 호프타임을 가지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 아이디어는 진짜 회의 때 대통령이 직접 냈다”며 “재킷을 벗고 호프 한잔하면서 해야 진솔하게 이야기들 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대통령이 어떻게 하면 기업인들이 최대한 편하게 격의 있는 말을 좀 해주실까, 하며 자신은 듣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상상해보면, 대통령이 호프를 한 잔씩 (기업인들에게) 따라줄 텐데 그걸 양복(재킷) 입고 하면 이상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앞서 15개 기업과의 간담회 보고를 받고 “참모진들 포함해 20여명이 한 자리에 있으면 대화가 되겠냐”면서 두 그룹으로 나눌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27일엔 농협을 제외한 그룹별 자산순위 2, 4, 6위 등 짝수그룹, 28일엔 1, 3, 5위 등 홀수 그룹이 각각 참석하도록 했다. 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초청받은 오뚜기는 첫날 참석한다.
 
구체적으로는 27일 현대차, LG, 포스코, 한화, 신세계, 두산, CJ와 오뚜기가, 28일엔 삼성, SK, 롯데, GS, 현대중공업, KT, 한진 등이 참여한다. 경제계는 첫 상견례인 만큼 그룹 총수 상당수가 참여하는 분위기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양일 참석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