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임식도 없이 마지막 업무도 상황보고로 대신…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퇴임

국민안전처 박인용(65) 장관이 25일 퇴임했다. 2014년 12월 5일 초대 장관으로 취임한 지 2년 8개월여 만이다. 박 장관은 ‘처음이자 마지막 장관’이라는 기록을 남기고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갔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2청사 1층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간부들과 '일일 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신진호 기자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2청사 1층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간부들과 '일일 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신진호 기자

 

퇴임식 대신 간부들과 '국민 안전관리 일일 상황보고' 받고 떠나
박 장관 "국민안전 위해 노력했다" 소회… 직원들에 감사 인사도

박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정부세종2청사 1층 상황실에서 ‘국민 안전관리 일일 상황보고’를 마지막으로 자신의 업무를 마무리했다. “국민의 안전을 책임진 장관으로 마지막까지 상황보고를 챙기겠다”는 박 장관의 뜻에 따라 별도의 퇴임식은 열리지 않았다.
 
15분간 진행된 상황보고가 끝난 뒤 박 장관은 배석한 간부들과 함께 동영상을 관람했다. 퇴임하는 박 장관을 위해 직원들이 만든 동영상이었다. 그가 장관으로 취임하면서 한 선서와 지난 2년 8개월간의 활동, 직원들의 응원 메시지가 동영상에 담겼다.
 
박 장관은 진지한 표정으로 동영상을 지켜보면서 중간중간 물을 마셨다. 한 직원이 “장관의 뜻을 이어받아 신뢰받는 국민안전처를 만들겠다”고 말할 때는 눈시울이 불거지기도 했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별도의 퇴임식 없이 청사를 떠나면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별도의 퇴임식 없이 청사를 떠나면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2014년 안전처가 출범하고 2년 8개월간 저와 전 직원이 몸과 마음을 바쳐 국민안전을 위해 노력했지만, 폐를 끼친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직원들에게 깊이 감사하고 건승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약 20분에 걸친 보고가 끝난 뒤 박 장관은 청사 밖으로 나와 기념촬영을 한 뒤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약 10분간 석별의 정을 나눈 뒤 오전 11시30분쯤 청사를 떠났다.
 
안전처 관계자는 “박 장관은 취임 초부터 늘 상황 관리를 중요하게 여겼다”며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상황 관리를 하겠다고 강조했는데 끝까지 그 말을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별도의 퇴임식 없이 떠나면서 부인과 함께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별도의 퇴임식 없이 떠나면서 부인과 함께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경기도 성남 분당이 집인 박 장관은 임기 내내 집에 가지 못했다고 한다. 부처 특성상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야 하는 탓에 주말에도 청사 주변 숙소에 머물렀다. 안전처가 개청했을 당시에는 정부에서 숙소를 제공하지 않아 정부서울청사 인근에 자비로 방을 얻어 혼자 지내기도 했다.
 
박 장관은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아내가 운전하는 승용차를 타고 경남 함안으로 떠났다. 당분간 지리산에 마련한 오두막에 머물며 독서와 사색으로 시간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