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녹취록 복원해 검찰 전달 … 한국당 “적폐청산 아닌 정치보복”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된 녹취록이 재판 증거로 채택된 것에 대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적폐 청산이라고 말하지만 정치보복적 성격을 띠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이날 법정에서 원 전 원장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원 전 원장의 변호인인 배호근 변호사는 “신속한 판결을 구하던 검찰이 공소제기 4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수사를 통해 입수한 것이 아니라 우연히 입수한 것을 혐의에 결정적인 증거인 것처럼 내세우고 있다.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재판부를 간접적으로 압박하고 있다고도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녹취록을 증거로 채택해야 하는 이유를 재판부에 설명했다. 이복현 검사는 “검찰은 지속적으로 삭제된 자료의 확보 필요성이 있어서 압수수색 등을 시도했다. 당시엔 (국정원의) 그런 자료가 회신 자체가 불가능했지만 국정원이 다시 검토해 정치 관여나 선거 개입과 관련해 의도적으로 삭제된 부분이 포함된 자료를 다시 회신해 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난 11일 국정원은 개혁발전위원회 내의 적폐 청산 태스크포스(TF)가 담당할 과거 정치개입 의혹 사건 13개를 정하고 그중 원 전 원장이 연루된 18대 대선의 댓글 조작 의혹을 첫째 대상으로 지목했다. 이날 검찰이 재판부에 낸 녹취록은 국정원이 제공했다. 이에 앞서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이자 국정원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18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방해 세력은 누구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항 세력이 있다면 그 대가가 어떤 건지 보여줄 것이다. 단언컨대 참혹한 결과를 맞을 것이다”라고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의 TF 구성을 “과거 사건을 미화하고 조작하려는 것”이며 “문재인 정부의 ‘권력 일탈’”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3일 “국정원이 TF를 구성해 활동하는 것 자체가 정치 관여다. 엄격하게 금지된 정치 관여를 스스로 하겠다는 것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