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산그룹, 비정규직 450명 정규직 전환

두산그룹이 비정규직 4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오는 27~28일 대통령과의 첫 공식 간담회에 앞서 재계가 앞다퉈 ‘착한 기업’ 이미지를 강조하는 분위기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두산과 핵심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날 상시·지속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계약직과 외부 업체에서 파견된 파견직 근로자 약 45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했다. 2·3차 협력업체와 영세 사내 하도급 근로자 등에게는 연간 120만 원의 임금을 추가 지급하고 복리후생을 지원한다.
 

상시·지속업무 파견·계약직 대상

두산 측은 “비정규직의 고용 안정이라는 시대적 요청에 발맞춰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도 이날 사회적 기업 ‘전주빵카페’가 전주의 핫한 명물로 떠올랐다며 경쟁력 가질 때까지 스타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통해 지역 사회에 대한 기여도를 높이겠다는 게 SK이노베이션의 계획이다. 포스코건설도 포항의 좋은선린병원과 업무협약 맺고 전통시장 활성화 나섰다.
 
이에 앞서 현대기아차는 ‘선순환형 동반성장 5대 전략’을 발표하면서 500억원 규모의 ‘2·3차 협력사 전용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키로 했다.
 
삼성·LG 그룹 등은 올 하반기 신입직원 채용 규모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한화·SK그룹 등도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재계가 스스로 나서 상생협력, 동반성장,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 정책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신호를 보내면서 대통령과의 대화에서는 재계의 목소리를 전달할 방안도 고민 중이다.
 
한 재계 단체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역할을 다하고 새 정부의 정책 취지에 맞춰 나가겠다는 게 기업들의 의지”이라며 “대통령께서 열린 마음으로 재계 목소리를 듣고 쉽지 않은 경영 현실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