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미 시민단체 "박정희 유물전시관 취소하라"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경북 구미지역 시민단체인 구미참여연대는 24일 "박정희 전 대통령 100주년 기념사업을 취소하라"고 말했다.



구미참여연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히고 "우선적으로 200억원이 들어가는 박정희 유물 전시관부터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물 전시관'은 구미시가 추진해 온 역점 사업이다.



올해 10월 착공을 목표로 박정희 생가 인근 부지 1만평에 200억원의 예산을 들여 짓는다.



시는 이 전시관이 완공되면 현재 선산출장소에서 보관 중인 5670점의 박정희 유물과 기증받은 유물을 보관 전시할 계획이다.



그러나 구미 시민단체는 "구미시가 막대한 예산을 들여 '유물 전시관'을 건립할 것이 아니라 전직 대통령의 유물과 자료는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기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건립 반대를 촉구했다.



우정사업본부가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계획을 취소하고 경상북도는 최근 '박정희 100년 사업 계획’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도는 박 전 대통령 생애를 다룬 전기와 다큐멘터리 제작·방송’ 예산 6억 원과 ‘기념음악회’(각 1억 원) ‘탄신제’(각 5000만원) 사업을 각각 취소 및 보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구미시 관계자는 "생가를 찾는 방문객에게 박 전 대통령 유품과 기증받은 자료를 전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유물관 건립을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phs64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