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치류 막말' 논란 김학철, "외유성 연수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

22일 귀국한 김학철 충북도의회 의원 [연합뉴스]

22일 귀국한 김학철 충북도의회 의원 [연합뉴스]

외유성 해외연수를 비난하는 국민을 ‘레밍(들쥐)’에 비유해 파문을 일으켰던 충북도의회 자유한국당 김학철(충주1) 의원은 22일 “오해가 될 수 있는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과 같은당 박한범(옥천1) 의원과 함께 이날 오후 9시1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 의원은 레밍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굉장히 많이 편집이 됐다. 억울한 입장”이라고 며 “의도됐든 의도되지 않았든 일종의 함정질문에 빠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번 연수가 외유성이라는 지적에 대해 그는 “행정문화위원회가 예술ㆍ문화를 주된 업무로 하기 때문에 그걸 외유라고 매도하는 것에 대해 매우 서운했다”고 답했다.
 
지난 18일부터 8박 10일간 일정으로 짜여진 해외연수에는 김 의원 등 4명의 도의원이 참여했다.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태 수습에 앞장서야 할 도의원들이 민심을 외면했다”는 지적이 쏟아지자 자유한국당 박봉순(청주 8)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최병윤(음성1) 의원은 지난 20일 조기 귀국해 이튿날 수해 복구 현장에 참여했다.
 
김 의원은 “수해 복구에 나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마당에서 수해 현장에 간다 한들 그분들께서 달가워하시겠냐”며 “사진 찍히기 위한 그런 봉사는 상당히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오후 11시30분 충북도청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그는 지난 19일 한 언론에  “세월호부터도 그렇고, 국민들이 이상한, 제가 봤을 때는 뭐 레밍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집단 행동하는 설치류 있잖아요”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