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최저임금 인상, 산업계 경악케하는 파격 조치…표 얻으려는 정책"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최근 16.4% 인상된 내년도 최저임금과 관련해 "산업계를 완전히 경악케하는 파격적인 조치"라며 날을 세웠다.
 
22일 김 의원은 이날 경기 수원 커피랑도서관 영통점에서 열린 '나도 바른정당 입당한다' 토크콘서트에서 "그것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사업하는 경제인은 잠을 못 이룬다. 또 국제 경쟁에서도 이길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그것(최저임금 인상)으로 수혜를 받는 근로자가 많아 표를 얻어야 한다는 이유로 조처를 하는 것 같은데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최근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 내 분열에 대해 김 의원은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당이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사당을 인정하지 않고 민주정당을 만들겠다고 창당한 것이 바른정당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공천권을 휘두르지 않고, 대통령이 간섭하지 않는 공천권을 만들겠다고 국민공천제를 만들었는데 박 전 대통령 방해에 걸렸다"며 "결국 새누리당 공천은 상처를 입었고 창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