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韓 ICBM 규탄 결의에 "혹독한 대가 치를 것…반통일적 작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사옥. [중앙포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사옥. [중앙포토]

 
최근 우리 국회가 북한의 미사일 도발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 북한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22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며칠 전 괴뢰국회 나부랭이들이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의 시험발사를 걸고 드는 극악한 내용이 담긴 '결의안'이라는 것을 조작해 냈다"며 "남조선에서 국회라는 것이 생겨서 오늘까지 한 일이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 위업에 도움을 준 것은 하나도 없이 북남(남북) 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괴뢰국회의 이번 '결의안' 채택놀음은 가뭄에 도랑 치는 격의 헛수고일 뿐"이라며 "괴뢰국회는 동족의 정당한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조치를 마구 걸고 드는 도발 행위를 서슴없이 일삼음으로써 역사에 또 하나의 수치스러운 기록을 남기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지난 4일 시험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 장면.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시험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 장면. [사진 연합뉴스]

 
그러면서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저해하고 불신과 대결의 장벽만 쌓는 이따위 반통일적인 국회는 누구에게도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앞서 국회는 지난 1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국회는 결의안을 통해 "북한 정권의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유발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포기하고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 정권의 지속적인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행위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우려를 넘어 분노를 촉발하고 있다"며 "이 같은 도발 행위로 겪게 될 대가는 전적으로 북한 당국이 감당해야 할 책임으로 종국에는 김정은 정권의 파탄과 영구 소멸까지 초래할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명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