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의장 "여야 모두 패자…승자는 없다" 쓴소리

정세균 국회의장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킨 후 "추경 통과는 매우 다행이지만 과정에서 국회는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우리는 정당 당원이기 이전에 국회의원…정파적 이해관계 노출시키면 국민 신뢰 회복 어려워" 일침

정세균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 표결 중 정족수 부족으로 투표 종료가 지연되자 의원들에게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 표결 중 정족수 부족으로 투표 종료가 지연되자 의원들에게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의장은 "승자는 없었다. 여당도 야당도 패자라고 본다"며 여야의 대립을 지적했다. 이날 본회의는 표결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집단으로 퇴장하면서 정족수 미달로 일시 지연되기도 했다.
 
정 의장은 "이렇게 국정이 어렵고 민생이 어려울 때 국회에서 정쟁이 난무했다"며 "국민의 눈높이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국회를 운영하면 국회의 존립 의의가 지속해서 하락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부족한 점이 얼마나 많았는지를 다시 한번 반성한다. 저부터 반성하면서 여야 의원 모두가 우리의 책무가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며 "우리는 정당의 당원이기 이전에 국회의원이고, 국회는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독하기 위해 있으나 정파적인 이해관계를 노출시킨다거나 하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 이 자리에 계신 의원들은 이 말씀을 듣지 않아도 되는 의원들이지만 반성하자"고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