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속 두번 면한 우병우의 족제비 관상, 명석하고 계산 빠르지만"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족제비 상을 가졌다는 게 관상 전문가 백재권씨의 분석이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족제비 상을 가졌다는 게 관상 전문가 백재권씨의 분석이다.

며칠 전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다량의 문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중 일부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 지시로 이모 검사가 작성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우병우의 재조사가 불가피하다. 운(運) 좋은(?) 우병우 전 수석에게 행운이 지속될 것인지 관상으로 풀어본다.
 
우병우는 족제비 관상이다. 족제비를 유서(?鼠)ㆍ서랑(鼠狼)으로 부른다. 설치류인 쥐과(鼠科)가 아닌데도 쥐서를 쓴다. 이름에 난폭하다는 뜻도 있다. 크기는 작아도 성질은 사납다. 쥐처럼 얍삽한 행태도 띤다. 족제비 상, 쥐상(鼠相)은 모두 두뇌가 명석하고 계산이 빠르다. 그래서 짧은 기간에 일확천금(一攫千金)을 얻는 재주를 부린다. 당대에 갑부가 되고 절대 부자가 된다. 쥐ㆍ독사ㆍ개구리ㆍ조류ㆍ닭 등 닥치는 대로 먹는다. 자연계 동물들은 먹을 만큼만 사냥하는데 족제비는 필요 이상으로 죽이는 습성도 있다. 닭장에 침입하면 한 마리만 잡아가지 않고 여러 마리를 죽이고 물어 해를 끼친다. 설혹 먹지 않아도 먹이를 축적한다.
 
우병우 전 수석의 관상을 보면 무표정한 얼굴로 평생을 살아온 인물이라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사무적이고 기계적인 분석과 판단에 익숙한 냉철한 이성의 소유자다. 검사라는 직업과는 잘 맞는 관상을 지녔다. 검사의 임무는 단죄하기 위해 형벌을 매기는 거다. 그럼으로써 국민과 사회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우병우는 조사할 때 가혹하고 사정없이 몰아칠 것이다. 외모는 나름 귀공자처럼 생겼으나 심중에는 서릿발이 곤두서 있다. 지나친 냉기(冷氣)는 원성의 메아리를 만들어 나에게 되돌아온다. 쇠까지도 녹이는 강력한 가스 불(火)을 내뿜는 물건은 자신도 그 불똥의 상해(火)를 입으며 살 게 되는 게 자연의 이치다.
 
똑똑하고 잘나가는 사람이 권력까지 지니면 흔히 거만해진다. 엘리트 검사, 막강한 청와대 수석 우병우도 이 덫에 걸려 말년에 노심초사 할 상황이 발현됐다. 우병우는 17세에 서울대 법대입학 후 20세에 합격했으니 소년의 나이에 권력과 출세를 보장 받았다. 최연소 합격 타이틀도 지닌 천재다. 거기에 박 전 대통령의 총애를 한 몸에 받았던 인물이다.
 
중국 송나라 학자 정이(程?:1033~1107)는 인생에서 3가지 불행 ‘인생 삼불행(人生 三不幸)’을 언급하며 ‘소년등과 일불행(小年登科 一不幸)’을 말했다. 권세를 지닌 부모형제 만난 불행 보다, 뛰어난 재주와 문장력을 지닌 불행 보다, 더 큰 불행이 소년의 나이에 고시에 합격하는 것이라 했다. 어린 나이에 출세하면 좋은 결과를 맺기 힘드니 조심하라는 의미다.
 
조선시대 남이(南怡:1441~1468) 장군은 북정가(北征歌)에서 백두산석마도진(白頭山石磨刀盡) 두만강수음마무(豆滿江水飮馬無) 남아이십미평국(男兒二十未平國) 후세수칭대장부(後世誰稱大丈夫) “백두산 돌은 칼을 갈아 다 없애고, 두만강 물은 말을 먹여 다 없애리, 남아 스무 살에 나라를 평안하게 하지 못하면,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하리오”라는 하늘을 찌르는 기개를 발산했다. 그러나 남이는 16세(1457년ㆍ세조3)에 무과급제, 27세에 병조판서가 됐지만 28세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파나소닉 창업자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는 자신의 성공비결로 “약한 몸, 가난, 못 배운 것”이라 했다.
 
우병우 관상을 보면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난 후에 갑자기 거만해지고 변한 게 아니다. 유년시절부터 냉철한 이성으로 사물을 바라본 사람이다. 목표를 위해 철저히 자신을 관리하고 매진했다. 친구와 함께 구슬치기 하거나, 막걸리 한 잔 나누는 시간 보다 자신의 장래를 항상 우선했던 시간이 대부분이다. 거기에 타고난 성품 자체가 반인반기(伴人半機) AI(인공지능) 같은 존재다. 완벽한 업무, 깔끔한 뒤처리, 인정사정없는 결단 등으로 무장한 완벽주의자에 해당한다.  
검찰은 우병우에게 두 번이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일부에서 우병우를 ‘법꾸라지’(법조인+미꾸라지)라고 부른다. 족제비는 포획하려 해도 의심이 많고 머리도 좋아 쉽게 잡히지 않는다. 또한 아무리 작은 쥐구멍이 있어도 그 속으로 몸을 피할 수 있는 신체를 타고났다. 현재까지는 복 많은 사람이고 운도 좋았다. 수백억대 자산가로 알려진 처가, 천재적인 두뇌, 대통령의 절대 신임 속에 무소불위의 권력도 쥐어봤다. 돈과 명예, 권력까지 지녔으니 한 때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세상 사람들은 과연 그가 어디까지 복(福)이 이어질지 궁금해 한다.
 
족제비에 관한 속담에 “족제비는 욕심 때문에 죽는다.”라는 말이 있다. 과욕을 부리다가 큰 화를 당할 때 쓰는 말이다. 족제비 관상을 지닌 인물들을 보면 항상 자신의 능력을 믿고 자만하다 한 방에 무너지는 것을 자주 목격한다. 온기(溫氣)는 활명(活命)이 되어 생(生)을 부르고, 냉기(冷氣)는 사기(死氣)를 발산해 살(殺)을 부른다. 족제비는 후각ㆍ청각은 뛰어 나지만 시각은 약하기에 항상 등잔 밑과 측근을 조심해야 한다.
 
백재권

백재권

◇백재권은
풍수지리학 석ㆍ박사. 교육학 박사수료
경북대 평생교육원 관상학 강사.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대구한의대학원 강의교수.
경북ㆍ전북지방공무원교육원, 부산시인재개발원, 한국전통문화대학, 서울시 교육청, 전통문화센터 등에서 관상과 풍수 강의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