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학기술인 과반, 文정부 '탈원전 정책' 비현실적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과학기술계 종사자들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65%가 '비현실적'이라고 답했다. 공사가 중단된 신고리 원전 5, 6호 공사현장. [사진 연합뉴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과학기술계 종사자들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65%가 '비현실적'이라고 답했다. 공사가 중단된 신고리 원전 5, 6호 공사현장. [사진 연합뉴스]

과학기술계 종사자 다수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이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내 최대 학술단체조직인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 정부 에너지정책 방향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과총은 연합회 회원과 전국 609개 관련 단체,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시민단체 소속 37만9081명에게 이메일 설문을 돌려 이 중 2029명에게 답변을 받았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65%가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가능하지 않다'고 답했다. '가능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1%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은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전기료 인상과 전력 수급 안정성 약화'(57%)는 물론 해당 '지역경제 침체와 중소기업 기자재 공급망 붕괴'(13%) 등이 우려된다고 답했다.  
 
장기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와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고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늘린다는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의 46%는 '부적절하다'고 답해 '적절하다'고 답한 비율(41%)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다만 이해당사자에 따라 의견이 갈렸다. 에너지·공학 분야 전공자들이 탈원전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한 반면, 이학·환경 분야 전공자들 사이에서는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김명자 과총 회장은 "연구 분야와 전공에 따라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의견 차이가 존재하는 만큼 정책 수립에 앞서 다양한 전문가 그룹과 시민사회의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