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체부, 공공도서관에 대활자본 도서 2만4408권 배포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2017년 대활자본 보급 확대 사업'으로 제작된 대활자본 도서 2만4408권이 전국 700개의 공공도서관에 배포된다고 밝혔다.

'대활자본 보급 확대 사업'은 시력 문제로 독서 활동이 떨어지는 어르신과 저시력자의 책 읽기를 장려하고자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으로 2011년부터 한국도서관협회 주관 하에 추진돼왔다.

올해는 특별히 2014년부터 구축·운영해 온 도서관 거대자료(빅데이터) 시스템(http://data4library.kr, 국립중앙도서관 운영)이 제공하는 '공공도서관 50대 이상 이용자의 인기 대출 도서'와 대형서점의 '2016년 판매통계자료'를 활용해 443권의 후보 도서를 선정했다.

도서관·출판계 전문가들의 심사회의를 거쳐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제4차 산업혁명'(클라우 슈밥, 새로운현재), '인생견문록'(김홍신, 해냄), '오베라는 남자'(프레드릭 베크만, 다산책방) 등 문학·철학·건강 등 다양한 주제의 23종, 24책의 도서가 보급 도서 목록으로 선정됐다.

올해에는 도서관의 고령층 서비스를 확대하는 차원에서 보급 책 수보다 보급 도서관 수 확대에 중점을 뒀으며, 전년 대비 140개관이 증가한 700개 공공도서관에 배포한다.

배포된 도서는 공공도서관의 대활자본 전용 서가에 배치되거나 고령층 독서프로그램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배포 도서 목록과 배포 도서관 목록은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 누리집(http://www.clip.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snow@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