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외국인 드래프트 '단신' 강세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2017 KBL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조시 셀비(26·1m87㎝)를 지명했다.  
 
[KBL]

[KBL]

전자랜드는 21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 지명권을 얻어 단신 가드 셀비를 뽑았다. 1~4순위를 얻은 서울 삼성, 안양 KGC인삼공사, 전주 KCC, 서울 SK가 지난 시즌에 뛰었던 선수와 재계약해 5순위 전자랜드는 사실상 1순위 지명권을 얻은 것이다.  
 
셀비는 미국 농구 명문 캔자스대 출신으로 2011년 미국 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멤피스 그리즐리스(전체 49위)에 지명됐다. 2013년까지 NBA 정규리그 38경기에 출전, 평균 2.2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터키와 이스라엘 리그 등 유럽 무대도 경험했다. 
 
전자랜드에 이어 6순위를 얻은 원주 동부는 가드 디온테 버튼(23·1m93㎝)을 지명했다. kt는 지난 시즌 활약했던 리온 윌리엄스(31·1m98㎝)를 재영입했고, 울산 모비스 역시 일시 교체 선수로 뛰었던 마커스 블레이클리(29·1m93㎝)를 지명했다.  
 
창원 LG는 2009년과 2010년에는 NBA LA 레이커스의 우승멤버였던 조시 파월(34·2m2㎝)을 선발했다. 파월은 NBA에서 정규리그 316경기에 출전한 베테랑이다. 1라운드 10순위와 2라운드 1순위를 연달아 지명한 고양 오리온은 더스틴 호그(25·1m93㎝)와 버논 매클린(31·2m3㎝)을 영입했다.  
 
이날 1라운드에 새로 지명된 6명 가운데 4명이 키 1m93㎝ 이하로 단신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