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은행, '한부모가족 일생활균형지원 공익신탁' 출시

【부산=뉴시스】제갈수만 기자 =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재)일생활균형재단과 함께 ‘한부모가족 일생활균형지원 공익신탁’을 출시하고 20일부터 전 영업점에서 공익신탁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공익신탁’이란 공익신탁법에 따라 설정되는 신탁으로 금전 등의 재산을 신탁하여 장학, 사회복지, 체육, 학술, 문화, 환경 등 공익목적에 사용하도록 기부하는 제도이다.



현재 개인 가입자는 납부한 금액의 15%(3000만원 초과분은 25%)를 지정기부금으로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법인 가입자도 해당 사업연도 소득금액의 10% 범위 내에서 손금산입이 가능한 세제혜택을 누릴 수 있다.



부산은행과 (재)일생활균형재단은 공익신탁에 모집된 기부금으로 부산, 경남 지역 한부모가족의 일생활 균형을 위한 근로·가정·생활·사회 등의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BNK부산은행 관계자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출시한 한부모가족 공익신탁에 지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재)일생활균형재단은 일과 생활 균형을 위한 사회적 환경조성으로 복지국가 실현에 이바지 할 목적으로 2010년 4월, 설립된 재단법인이다. 설립 후 부산 경남지역에서 가족친화 컨설팅 사업,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위한 연구, 교육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jgs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