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미 대표, 文 대통령 아닌 '토리'에 선물한 이유는 김영란법?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반려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 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반려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 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오찬 회동에 문 대통령이 아닌 유기견 '토리'를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  
 
이 대표는 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회동에 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를 위한 방석을 선물했다. 토리는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입양을 약속한 유기견이다. 다만, 입양 절차에 시간이 걸려 아직 청와대로 들어오지는 않고 입양기관에 맡겨져 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을 만나 "제가 오늘 선물 하나를 준비해왔다. '마약 방석'이다. 반려동물들이 편하게 앉아서 쉴 수 있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찡찡이를 안은 대통령 품을 '마약 방석'이라고 부른다고 하더라. 대통령께서 마루, 찡찡이, 토리를 모두 한 품에 안으실 수 없을 것 같아서 토리 선물을 사 왔다"고 말했다. 찡찡이는 문 대통령의 반려묘 이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반려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 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반려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 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이거 대통령 드리는 것이냐"고 농담을 던지자 이 대표는 "토리에게 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김영란법 위반은 아니겠네요"라고 말해 웃음이 터졌다. 박 비대위원장도 너털웃음을 지으며 "맞네요. 김영란법 위반은 아니네요"라고 맞장구쳤고, 문 대통령은 "고맙습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이 대표의 선물을 받았다.  
 
김영란법이라고 불리는 청탁금지법에는 이해관계에 얽힌 사람끼리는 5만원 이하의 선물만 주고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대표는 방석 포장에 "반려견 토리를 위한 선물이다. 새로운 대한민국에서는 모든 생명이 존중받기를 바란다. 대통령께서 동물 복지를 위해서도 노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메모를 붙이기도 했다.  
 
앞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 5월 청와대 초청 여야 원내대표 오찬 자리에서 문 대통령 부부에게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 황현산 고려대 불문과 명예교수의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를 선물로 건네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