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천상 같은 루프탑에서 내려다본 기찬 풍경들, 인천 루프탑 명소 톱8

 
 
“바다에 떠 있는, 크루즈 선상 카페에 앉아 있는 기분이 드네요.”
 
지난 18일 오후 7시30분 인천 송도 국제신도시 솔찬공원에 위치한 카페 ‘케이슨24’ 야외테이블에서 만난 고영숙(45·여)씨가 바다를 바라보며 한 말이다. 아래쪽 육지가 보이지 않다보니 실제 느낌이 바다 위에 떠있는 느낌이 든다.   
 
인천에 살면서도 이날 처음 이곳을 찾았다는 고씨는 “시야가 탁 트이다 보니 눈앞이 시원한 느낌이 든다”며 “월미도의 경우 아이들과 젊은이들이 많지만 이곳은 나이 든 분들도 있고, 이국적인 데다 주변이 깨끗해서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긴 예약 안 하면 못 앉아요”라고 귀띔했다.  
 
바다가 보이는 카페 케이슨24 실내 전경. [사진 인천관광공사]

바다가 보이는 카페 케이슨24 실내 전경. [사진 인천관광공사]

 
바다 전망이 아닌 도심 빌딩 숲 전망이 좋은 곳도 있다. ‘케이슨24’에서 3km 정도 떨어진 ‘풀사이드228’ 레스토랑은 송도신도시 중심부인 초고층 빌딩 숲 사이에 있다. 그렇다고 이 레스토랑이 초고층에 위치한 것은 아니다. 4층짜리 건물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고객들이 자주 찾는 이유는 야외에 놓인 테이블과 야자나무,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미니 풀장(깊이 70~80cm)이 있기 때문이다. 
또 도심 속 작은 휴양지 콘텐트로 꾸며 놓아 젊은이들은 물론 주부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날 오후 친구와 식사를 마치고 나온 김초롱(21·여)씨는 “야자수 나무도 있고 가운데 풀장이 있어 시원한 느낌”이라며 “처음엔 빌딩 숲이라서 답답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로맨틱하고 좋다”고 말했다.  
 
풀사이드228 루프탑에서 바라다보이는 송도신도시 빌딩. [사진 인천관광공사]

풀사이드228 루프탑에서 바라다보이는 송도신도시 빌딩. [사진 인천관광공사]

 
하늘 위에서 즐기는 최고의 낭만, 인천지역 '루프탑(Rooftop·건물 옥상)'이 인기다. 본격적인 무더운 날씨가 시작되면서 지친 일상을 벗어나 잠시나마 야외의 시원함을 느끼려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인천관광공사도 이런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 최근 인천 지역 핫 플레이스(Hot place) 중 루프탑 명소 8곳을 엄선했다.  
 
‘케이슨24’ ‘풀사이드228’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 터치스카이’ ‘빈브라더스’ ‘앤드하리’ ‘디저트작업실 슈슈’ ‘엘문도(EL MUNDO)’ ‘인천스테이호텔’ 이 바로 그곳이다.  
 
‘터치스카이’는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 20층에 위치해 있다. ‘터치스카이’ 루프탑 바에서 인천대교를 바로 감상할 수 있다. 송도 국제신도시의 스카이라인과 야경도 즐길 수 있다. 지난 4월부터 9월 말까지 ‘썸머 바비큐 페스티벌’ 프로모션이 진행되고 있다.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 터치스카이 루프탑. 저 멀리 인천대교의 야경이 보인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 터치스카이 루프탑. 저 멀리 인천대교의 야경이 보인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빈브라더스’는 인천시 서구 가좌동에 있다. 옛 공장지대와 오래된 아파트 사이, 지역의 문화을 살리려는 이들이 모여 만든 카페다. 4가지 원두 중 하나를 선택해 커피를 마실 수 있다. 마시고 나면 핸드드립이나 일반 아메리카노 리필도 가능하다. 특히 늦은 오후 3층 루프탑에 오르면 서해 해넘이 장관을 감상할 수 있다.  
 
통유리로 돼 있는 빈브라더스 외관. 늦은 오후 해넘이를 볼 수 있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통유리로 돼 있는 빈브라더스 외관. 늦은 오후 해넘이를 볼 수 있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 강화군 동검도에 위치한 ‘앤드하리’는 예쁜이미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 인천지역 카페 중 핫 플레이스로 꼽히는 곳이다. 루프탑에 오르면 강화 갯벌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인조단지와 빈백소파(몸의 움직임에 따라 자유롭게 변형되는 의자)와 야자나무로 꾸며져 있어 열대 휴양지에 온 기분을 낼 수 있다. 브런치 플레이트와 타르트 등이 유명하다.  
 
강화도에 위치한 앤드하리 루프탑에 고객들이 앉아 쉬고 있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강화도에 위치한 앤드하리 루프탑에 고객들이 앉아 쉬고 있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디저트 카페인 ‘디저트작업실 슈슈’는 쇼핑과 먹거리가 풍부한 부평문화의거리에 위치해 있다. 핑크와 민트톤의 부드러운 파스텔 색감으로 꾸며져 있어 여성들이 선호한다. 야외 테라스에서 날씨와 관계없이 전천후로 음료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과일을 재료로 만든 수제 케익이 당일 제조돼 판매된다.  
 
도심 한 복판인 인천 부평문화의 거리에 위치한 디저트작업실슈슈 야외테라스 모습. [사진 인천관광공사]

도심 한 복판인 인천 부평문화의 거리에 위치한 디저트작업실슈슈 야외테라스 모습.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시청과 가까운 곳에 있는 ‘엘문도’는 주택가에 자리하고 있다. 카페 내부는 항공기 좌석처럼 꾸몄다. 여권모양의 쿠폰, 모형비행기 등 여행 관련 컨셉으로 꾸몄다. 5층 루프탑에서 보면 인천중앙공원의 녹색과 저 멀리 아파트가 자연스럽게 어우려져 보인다. 특히 루프탑의 기둥이 네모난 액자처럼 생겨 사진을 보는 듯 자연을 감상할 수 있다. 부드러운 구름생크림이나 오레오 엘치노, 수제와플 등을 맛볼 수 있다.  
 
엘문도 카페 5층에 위치한 루프탑에서 바라본 인천시내 전경. [사진 인천관광공사]

엘문도 카페 5층에 위치한 루프탑에서 바라본 인천시내 전경.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스테이호텔’은 옛 송도유원지 내부 송도 꽃게거리 인근에 있다. 호텔 앞쪽으로 건물이 없어 탁 트인 조망 덕분에 송도 신도시를 밖에서 바라볼 수 있다. 서해바다도 한 눈에 들어온다. 10층 루프탑에서는 송도의 아름다운 야경을 바라보며 바비큐 파티를 즐길 수 있다. 가족단위 방문객을 위한 유아 전용 간이 풀장도 마련돼 있다.  
 
인천스테이호텔 10층 루프탑. 저 멀리 송도신도시가 보인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스테이호텔 10층 루프탑. 저 멀리 송도신도시가 보인다.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최근 답답한 실내가 아닌 루프탑에서 삶의 여유를 찾으려는 이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인천의 대표적 루프탑을 통해 인천을 알리고 관광도시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