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靑 오찬 대신 봉사갔지만…1시간 봉사활동에 '눈총'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초청한 청와대 오찬에 불참하고 수해 지역 봉사활동에 나섰지만, 오히려 따가운 눈총을 샀다.
 
 홍 대표는 이날 낮 12시 15분께 충북 청주의 한 된장 농장에 도착했다. 당초 오전 11시 30분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오전 회의 일정으로 예정보다 45분 늦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당직자와 당원 등 100여명과 함께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당직자와 당원 등 100여명과 함께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홍 대표는 깨진 장독에서 삽으로 된장을 덜어내는 복구 작업을 돕다가 오후 1시 10분부터 40분간 점심을 먹었다. 수해지역 지원금 3000만원을 전달한 후 오후 1시 55분부터 20여분 동안 작업을 한 뒤 현장을 떠났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당직자와 당원 등 100여명과 함께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으로 이동하기위해 장화를 신고 있다. 김성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당직자와 당원 등 100여명과 함께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으로 이동하기위해 장화를 신고 있다. 김성태 기자

 
 당초 한국당이 공개한 ‘청주 수해지역 현장방문 및 자원봉사 계획안’에서 홍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홍 대표의 이날 봉사활동 시간은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1시간 정도에 그쳤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 주민은 “이렇게 보고만 가는 홍보성 (봉사활동)은 오히려 방해만 된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에서 삽질하며 김태흠 최고위원과 얘기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추정리 수해현장에서 삽질하며 김태흠 최고위원과 얘기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한편 한국당 김태흠ㆍ이재만 최고위원 등 일부 지도부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