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대표 체면까지 양보했는데…文대통령께 송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상외교 성과설명 여야 4당 대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상외교 성과설명 여야 4당 대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 여야 4당 대표 오찬회동에서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여당이 많이 양보했다. 대표 체면까지 양보했는데 (야당이) 협조해주지 않았다”며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고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대통령이 식사초대도 했는데,
추경 처리해주는 게 맞다고 했는데,
결국 통과 안 돼 대통령께 송구”

“대리 사과 전에 여당 대표와 소통해달라” 요청에
文대통령, 별 반응 안 해

박 대변인에 따르면 추 대표는 “추경 관련해서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어제 만났고 그 자리에서 ‘(대통령이) 식사 초대도 했는데 그 전에 추경 처리를 해주는 게 맞다’고 했는데 통과가 안 돼서 대통령께 굉장히 송구스럽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대표는 이어 “협치는 국민을 위해서 하는 것이지 야당이나 대통령만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일자리 추경이 안 된다고 하는데 이것은 모두 야당의 대선공약”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추경에서 소방ㆍ경찰 등 공공분야 일자리를 늘리자는 것”이라면서 “전 정권도 경찰 2만명을 늘리려고 했던 부분이 있는데 그것을 다 채운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상외교 성과설명을 하기 위해 여야 4당 대표를 초청해 오찬간담회 하고 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상외교 성과설명을 하기 위해 여야 4당 대표를 초청해 오찬간담회 하고 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또 “야당이 최저임금 인상을 걱정하면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운 중소벤처를 보조하는 (추경의) 중소벤처지원금을 삭감하자는 것은 모순적이지 않느냐”면서 “야당이 전체를 보지 않고 쪼개서 명분을 쌓는 것, 일하지 않는 국회 모습에 대해 국민이 곱게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추 대표는 ‘머리 자르기’ 표현과 관련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리사과’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여당 대표가 막무가내로 대리사과를 당하기 전에 대통령도 여당 대표와 소통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