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외교부 “한반도 문제 미·중 전면경제대화 핵심 주제 아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정부가 19일 미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에서 북핵과 대북 제재는 논의 주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미·중 경제대화의 주제는 거시 경제 정책, 무역 협력, 투자 협력,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등 네 가지”라며 “북핵 문제는 최근에 열린 미·중 외교·안보 대화의 주요 어젠다였다”고 말했다. 

미국의 압박 대비 사전 경고 차원…“북핵은 외교안보대화 이슈” 회피
중국 매체 “100일 계획 총결 후 ‘1년 계획’ 새로 내놓을 것” 전망

이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 등 대북 제재가 양국 간 공동 관심사 중 하나로 거론은 되겠지만, 핵심 사안이 아니라는 의미다. 
이는 미·중 경제 협력이 북한 핵 문제로 크게 영향 받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의 표출이자, 미국이 중국의 대북 무역거래를 압박할 경우를 대비해 사전에 경고음을 울린 것으로 해석된다.
루캉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왕양(汪洋) 경제부총리가 전날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 등이 주최한 환영 오찬 연설에서 미·중 경제 관계에 대해 세 가지 결론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내용은 첫째, 협력은 미·중 양국의 유일하고 정확한 선택이고 둘째, 중국의 발전과 진보는 장기적으로 봐도 확실하며 셋째, 중국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한계가 없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같은 중국 정부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미·중 경제대화는 북한 문제와 관련된 큰 충돌없이 끝날 가능성이 있다. 중국 매체들이 ‘100일 계획’에 이어 ‘1개년 계획’이 새롭게 발표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중국청년보는 19일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를 인용해 “양국은 100일 계획 완성에 맞춰 향후 1년, 2년 내지 여러 해를 조망하는 새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3일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도 기자회견에서 “19일 열리는 첫 경제대화는 미·중 간 경제 협력 ‘100일 계획’에서 거둔 적극적인 성과를 결산하고 새로운 1년 계획을 토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캉 대변인은 또 “양국은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협력을 확대하고 양국 무역관계에 존재하는 일련의 견해차이를 원만하게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양국 수교 40여 년 동안 경제 협력이 증가하면서 일련의 견해차와 마찰이 생기는 것은 특이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중 무역과 관련해선 “북한과 중국은 이웃 국가로 정상적인 무역관계를 맺고 있다"며 "중국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