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성, 개포동 아파트 매입 두고 "운이 좋았다"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에서 열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이 후보자의 도덕성·정치적 중립성을 비판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에서 열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에서 열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고위공직자 배제 5대 원칙(위장전입, 논문 표절, 세금 탈루,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에 모두 해당한다며 몰아붙였다. 특히 이 후보자가 부인 명의로 2000년 2억 9000만원에 구입한 49.5㎡(15평) 강남구 개포동 주공아파트가 논란이 됐다. 강서구에 거주하는 이 후보자는 2008년 9월 주소지를 이곳으로 이전했다. 현 시가는 15억원에 달하는 곳이다.

19일 방통위원장 인사청문회
광우병 보도 두곤 "의심 가는 사실 얘기한 정당한 보도"

 야당 의원들은 관리비 내역까지 공개하며 “거주한 게 아니므로 위장전입이자 투기”라고 공격했다. 이 후보자는 “부인이 종종 작업실로 썼다”며 ‘거주’라고 맞섰다. 집값 상승에 대해선 “투자가 아닌 매입이다. 내가 운이 좋은 것”이라며 “당시 돈이 없어서 작은 집을 사서 들어가려고 한 것이다. (투기라니)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이에 신상진 위원장이 “개포동 노른자위라 재건축하면 집값이 뛴다는 건 상식이다. 투기란 의혹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하자 이 후보자는 “그런 (투기) 문제로 서민들에게 상처가 된다면 그 점에 대해선 사과를 드리겠다. 그렇지만 저는 투기로 생각하고 그러지 않았고 그것 (집) 때문에 이사를 못 갔다. 이사 가면 정말 투기가 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딸의 진학을 위해 세 차례 위장전입한데 대해선 사과했다. 그 딸이 미국 국적까지 지닌 이중국적자인데 대해선 “20세 넘어 한 쪽 국적을 포기해야 하는지 이번에 알았다”고 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자는 “대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지지 선언하고 캠프 활동을 했다”는 지적엔 “학자적 양심”이라고 했다. 이명박 정부 초기의 광우병 파동 때의 언론 보도가 편파적이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의심이 가는 사실을 얘기한 것이고 저는 그 보도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자는 공영방송을 두곤 “저의 언론 철학은 어느 정권하에서도 편향되지 않는 그런 언론을 추구한 것이지 특정 언론에 편향적인 것을 추구하는게 아니다”며 “비정상적인 언론을 정상적인 언론, 방송으로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의 독립성이라는 것이 특정한 정치세력에 정권에 휘둘려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BS의 시청료 인상에 대해선 “인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전제조건이 있는데 공영성을 확보하고 수신료 선정위를 만들어 검증제도를 만든 다음에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합편성채널과 관련해서 “시장 경쟁이 강화되고 혼탁해진 측면이 있다"면서 "종편 심사 때 더 엄격히 해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기자들과 만나선 “종편 4개인 건 너무 많다”고 했다가 이후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 통해 “종편 사업자 수를 줄일 계획은 없다”고 했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