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서 '광우병' 의심 소 발견...농식품부 긴급 대책 회의

미국에서 '광우병'으로 의심되는 암소 1마리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김영록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광우병'으로 의심되는 암소 1마리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김영록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광우병으로 의심되는 암소 1마리가 발견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19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미국 농무부는 18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9일 오전 5시) 미국 앨라배마주의 가축 시장을 예찰하던 중 11년 된 고령의 암소 1마리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일명 광우병)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광우병이 발견된 건 이번이 5번째다. 마지막으로 발견된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다만, 이번에 발견된 광우병 의심 증상은 위험도는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농식품부는 "비정형 BSE의 경우 오염된 동물성 사료를 섭취해 전파되는 '정형 BSE'와 달리 고령의 소에서 매우 드물게 자연 발생하는 질병으로,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서는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광우병이 발견된 앨라배마주는 국내로 쇠고기를 수출하는 도축장·가공장이 한 곳도 없는 곳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우리나라로 쇠고기를 수출할 수 있도록 승인된 현지 도축장·가공장은 총 65개소다.
 
다만 농식품부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즉각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로 현물검사 비율을 현행 3%에서 30%로 확대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후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주재로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