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일자리 늘리는 생산적 금융에 집중"

최종구 신임 금융위원장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종구 신임 금융위원장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성장 잠재력과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는 ‘생산적 금융’에 집중하겠다.”
 

'일자리 창출'에 발 맞춰 정책금융 개편
"빚 권하는 폐습 사라지게 할 것"

19일 취임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발맞추겠다는 취지다.
 
최 위원장은 ‘생산적 금융’을 ‘보다 생산적인 분야로 자금이 흘러가도록 해서 성장과 일자리에 기여하는 금융’으로 규정했다. 부채 확대로 단기적 호황을 유도하는 ‘소비적 금융’에 대응하는 표현이다. 그는 “소비적 금융은 더 이상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생산적 금융을 위해 “정책금융부터 일자리 중심의 금융지원 체계로 개편하고 민간은행 등으로 점차 확산해 나가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벤처 등 혁신기업이 충분한 자금 지원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뜻이다.  
 
이밖에 “창업단계별 필요한 자금을 적극 지원하고, 핀테크 등 혁신적인 금융서비스 출시를 통해 금융업 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정책 방향도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의 생산적 가치를 증대시키지 못한다면 금융의 사회적 가치는 퇴색된다”면서 “우리가 만든 모든 금융정책이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높일 수 있는지, 일자리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지 항상 자문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민금융을 포함한 ‘포용적 금융’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우리 경제에 만연해있는 빚 권하는 폐습은 사라져야 한다”며 “금융소비자를 오도해 쉬운 대출을 조장하는 부당한 광고나 권유는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환능력이 부족한 청년들에게 쉽게 돈을 빌려주는 일이 없도록 하고 빚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도 밝혔다.  
 
금융위 직원들에겐 적극적인 자세, 현장과의 소통을 당부했다. 그는 “혹시 과거 경험에 묶여 미리 단정하고 시도조차 하지 않은 것은 없느냐”며 “궁금한 것을 물어보는 데 스스럼 없고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는 것을 즐겨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 수요자와 직접 소통하는 것이 금융당국이 인정 받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도 강조했다.  
 
금융위원장 취임으로 금융권 인사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일 발표될 차기 금융위 부위원장엔 김용범 현 금융위 사무처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금융감독원장이 누가 될 지도 금융권의 관심사다. 현재 공석인 수출입은행장, SGI서울보증 사장, 수협은행장의 선임 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