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통합공항 이전 여론조사 두고 대구시vs시민단체 '갑론을박'

대구 통합공항 이전 관련 설문조사 결과 [자료:대구YMCA]

대구 통합공항 이전 관련 설문조사 결과 [자료:대구YMCA]

대구 민간공항과 K2 군공항의 통합 이전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대구시와 시민단체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반대(42.2%)·찬성(41%)
시민단체 "대구시, 주민의견 수렴과정 거쳐야"
대구시 "설문조사 항목, 적절하지 못 해"

대구 YMCA 등 13개 시민단체가 여론조사기관 윈폴에 의뢰해 지난 6~7일 대구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반대한다(42.2%·422명)는 응답과 찬성한다(41%·410명)는 응답이 팽팽하게 맞섰다. 
 
통합이전에 반대하는 422명 중에서 277명(65.7%)이 도심에서 공항이 멀어져 이용이 불편하다는 점을 들었다. 116명(27.6%)은 대구 국제화에 걸림돌이 되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찬성을 선택한 410명 중에서는 277명(67.6%)이 지역개발에 도움 , 90명(22%)이 현재 공항 주변 소음문제를 이유로 들었다. 
 
또 지난해 6월 영남권 신공항 건설 무산에 따른 대안으로는 1000명 중 490명(49%)이 대구공항은 남겨두고 군공항만 이전해야 한다고 답했다. 215명(21.5%)은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재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통합이전이 186명(18.6%), 잘 모르겠다가 109명(10.9%)으로 뒤를 이었다. 
 
백경록 대구YMCA 기획실장은 “정부가 대구시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아서 (우리가) 직접 여론조사를 진행한 것”이라며 “대구시는 다시 공항 이전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대구시는 이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반발했다. 민간공항과 군공항 분리 이전 등 실현 가능성이 낮은 방안을 답변으로 제시했다는 것이다. 대구시 측은 영남권 신공항 추진도 이미 무산된 부분이라서 대구통합공항의 대안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구 동구에 위치한 대구국제공항 전경. [사진 대구시]

대구 동구에 위치한 대구국제공항 전경. [사진 대구시]

앞서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는 영남 신공항 대신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결정했다. 한 달 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구 동구의 대구공항과 군공항을 통합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대구시는 1년여 동안 통합공항이전을 추진해왔다. 지난 2월 예비 이전 후보지로 경북 군위군 우보면과 의성군 비안면 2곳을 선정했다. 대구시는 오는 10월 말까지 최종 후보지를 1곳으로 압축한 뒤, 2023년 개항할 예정이다.  
 
정성욱 대구공항정책과 주무관은 "반대하는 42%의 시민 중 대부분이 공항 접근성을 이유로 들었는데, 접근 편의성을 도모할 대책을 마련하면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통합이전을 본격 추진하고 있는 단계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제기돼 동력 상실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지난 2월 경북 군위군 우보면 한 도로에 대구통합공항 유치를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걸려 있다. 군위=김정석기자

지난 2월 경북 군위군 우보면 한 도로에 대구통합공항 유치를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걸려 있다. 군위=김정석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