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여성비하 논란...청와대 행사에 모습 드러낸 탁현민 행정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정과제 보고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정과제 보고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여성 비하 발언으로 여성단체 등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9일 모습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과제 보고대회가 열린 청와대 영빈관에서 탁 행정관은 행사장 맨 뒷줄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행사 상황을 모니터링했다. 청와대 공식 행사에 탁 행정관이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성비한 논란이 벌어진 이후 탁현민 행정관이 공식 행사에서 언론에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여성비한 논란이 벌어진 이후 탁현민 행정관이 공식 행사에서 언론에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행사 상황 모니터링하고 있는 탁현민 행정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행사 상황 모니터링하고 있는 탁현민 행정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탁 행정관은 지난 자신의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여자 중학생과 성 경험을 밝히고 친구와 공유까지 했다는 내용을 담아 논란을 일으켰다. 또 다른 책『남자 마음 설명서』에선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이라는 표현을 쓰는 등 여성 비하 논란으로 사회 각계의 사퇴요구를 받아왔다. 
이날 보도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탁 행정관은 "날짜를 지정할 수 없지만 조만간 청와대 생활을 정리할 것", "헌신하겠다는 마음으로 청와대에 들어왔는데 짐이 된 것 같아 마음이 편치 않다”며 사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글 = 김성룡 기자, 사진 = 청와대사진기자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