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대학생, 트위터에 "조선인 죽이자"고 썼다가...훈계 처분

일본의 '혐한' 시위대 자료사진. [중앙포토]

일본의 '혐한' 시위대 자료사진. [중앙포토]

일본의 한 대학생이 트위터에 "조선인 모두를 죽이자"고 썼다가 대학 측으로부터 훈계 처분을 받았다. 학생의 이 같은 트위터 발언은 일본의 정치인으로부터 영향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이치현 나가쿠테시에 위치한 아이치슈쿠토쿠대는 이 대학 문학부 3학년 남자 학생이 트위터에 "조선인 모두를 죽이자"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 훈계 처분을 내렸다.
 
이 대학은 학칙에 따라 학생들에게 퇴학, 정학, 훈계 등 3가지 징계를 내릴 수 있는데, 훈계는 이중 가장 낮은 것이다. 대학 측은 18일 교내에서 회의를 열고 학생에게 훈계를 결정하는 한편, 반성문을 제출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문제는 이 학생의 트위터 발언이 일본의 기성 정치인으로부터 영향을 받아 나왔다는 점이다.
 
지난달 21일 다니모토 마사노리 이시카와현 지사는 모임에서 "군사 식량 공격으로 북한국민을 아사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는데, 이 학생은 정치인의 발언을 언급하며 조선인을 죽이자는 내용의 트윗을 올린 것이다.
 
발언이 문제가 되자 정치인은 발언을 철회했다. 학생의 트윗도 문제가 됐고, 문제를 지적하는 전화가 이어지자 대학 측이 조사에 나섰다. 이 학생은 면담에서 "기사를 읽고 화가 났다"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학생의 트위터는 삭제됐다.
 
'증오 발언' 문제에 전문가인 언론인 야스다 고이치씨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증오의 감정이 연쇄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무서움을 보여준 전형적인 사례"라며 "대학은 이번 사건을 차별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는 기회로 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