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촌에도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하자"…LG유플러스ㆍ농협ㆍ고려대 손잡았다

19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부터)이 도시와 농촌 간의 교육격차 해소 등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과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19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부터)이 도시와 농촌 간의 교육격차 해소 등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과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농협중앙회, 고려대가 손잡고 정보통신기술(ICT)로 농촌 생활 환경 개선에 나선다. 
 

LG유플러스가 가진 ICT 기술에
고려대가 교육 콘텐트 접목하면
농협이 전국 농촌으로 확산하기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은 19일 서울 성북구 안암로 고려대에서 '행복 공동체 농촌 만들기' 프로젝트를 위한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ICT 기술 및 인프라를, 고려대는 양질의 교육 콘텐트 등을 제공하면 농협중앙회가 이를 바탕으로 전국 농촌 지역에서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분야는 도농간 교육 격차 해소다. 농촌 지역에 더 좋은 학습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가 원격 교육 시스템 및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NH 농협은 이 시스템을 적용할 전국 농촌의 대상 학교를 선정한다. 고려대는 선정 학교에서 화상 교육은 물론 청소년과 농민들을 대상으로 원격 진로·심리 상담을 제공한다.
 
먼 거리에 있는 학교까지 가지 않고도 실제 교실에서 수업 받는 것과 동일한 교육 효과를 제공하는 ‘원격 수업’, 다른 지역 학생들과 다양한 주제를 놓고 토론할 수 있는 ‘원격 토론’ 등도 마련된다.
 
우선 강원도 고성의 거성초 등 3곳의 농촌학교를 시범학교로 선정해 추진한 뒤 2018년까지 대상과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NH농협은 농민들의 더 건강한 삶을 위한 원격 진료와 생활 상담 센터 등을 지원하고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도 도입하기로 했다.
 
또 농민들이 농기계가 고장났을 때 주요 항목을 진단하고 농기계 고장 이력을 진단할 수 있는 환경도 구축할 수 있게 지원한다. IoT기술과 CCTV 등을 도입해 태풍, 홍수 등 자연 재해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과 유해동물 접근 차단 등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LG유플러스의 최신 ICT 융복합 기술이 우리 모두가 꿈꾸고 살고 싶어하는 행복공동체 농촌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