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 냉장고서 생수병 꺼내 마셨다가 "우웩"...물 대신 락스가

생수병 자료사진. [중앙포토]

생수병 자료사진. [중앙포토]

20대 여성이 모텔에 투숙해 냉장고에서 생수병을 꺼내 마셨다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수병에 락스가 들어있었던 것이다. 이에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모텔 측은 단순 실수라는 주장이다.
 
18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쯤 종로구의 한 모텔에 투숙했던 A씨는 냉장고에 있던 생수병을 꺼내 마셨다. 그러나 심한 냄새에 화장실로 가 구토를 했다. 생수병을 다시 보니 병에 든 액체는 물이 아니라 락스였다. A씨는 경찰과 119에 신고했고,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들이킨 양이 적어 상해 정도는 경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에 모텔 측은 실수라고 해명했다. 청소 직원들이 종종 빈 생수병에 락스를 담아두곤 하는데, 청소용 카트에 락스가 든 병과 생수병을 함께 옮기다 둘을 혼동해 이 같은 사고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경찰은 약물 분석과 피해자 조사 후 가해자를 특정해 나갈 계획이다. 모텔 측은 A씨에게 치료비와 피해배상을 약속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