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말고 토리에게"…靑에 '마약방석' 들고 간 이정미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를 위해 강아지 용품 ‘마약 방석’을 선물했다.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유기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용품과 편지. [연합뉴스]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유기견 토리를 위한 강아지용품과 편지.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와 가진 청와대 오찬에서 문 대통령에게 ‘마약 방석’을 건네며 “반려동물들이 편하게 앉아서 쉴 수 있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강아지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정상외교 성과설명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게서 강아지용품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국민이 (문 대통령의 반려묘인) 찡찡이를 안은 문재인 대통령의 품을 마약 방석이라 부른다고 하더라”라며 “대통령께서 마루, 찡찡이, 토리 모두 한 품에 안으실 수 없지 않겠나. 그래서 제가 토리 선물로 사 온 것”이라고 했다.
유기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이 된 토리. [중앙포토]

유기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이 된 토리. [중앙포토]

 
 이 대표는 선물과 함께 문 대통령에게 건넨 편지에서 "반려견 토리를 위한 선물"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에서는 모든 생명이 존중받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동물복지를 위해서도 노력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당 대표 비서실 관계자도 “이 선물은 (대통령에게 주는 게 아니라) 당연히 토리에게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