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이나다 방위상, PKO 문서 은폐 의혹 최대 위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8월 초 개각에서 경질 1순위로 꼽히는 이나다 도모미(稲田朋美) 방위상이 이번에는 남수단 평화유지활동(PKO) 관련 문서의 은폐 의혹에 휩싸였다.
 

남수단 '전투' 기록 문건 존재…"보고 안 받았다" 부인
지난 2월 방위성 대책회의 참석, 문서 비공개 결정
"은폐 승인했거나 비공개 양해 사실 전혀 없다" 주장
야당 "허위 답변 되풀이, 악질이다. 은폐다. 파면하라"

이나다 방위상은 잇따른 거짓말과 실언으로 아베 내각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주범으로 거론돼 왔으며, 야당은 물론 집권 자민당 내에서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아베 총리와 이나다 방위상 [아사히 신문 홈페이지 캡쳐]

아베 총리와 이나다 방위상 [아사히 신문 홈페이지 캡쳐]

 
아사히신문은 19일 "방위성이 지난해 12월 남수단 파견 자위대의 일보(日報·일일보고 문건)가 폐기됐다고 밝혔지만 이후 육상자위대 내부에서 문서의 존재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대응을 협의하는 방위성 내 간부회의가 올해 2월 중순 열렸는데 이나다 방위상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문건은 지난해 7월 작성된 것으로 남수단 수도 주바에서 '전투'가 일어났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었다.  
방위성은 당시 남수단 정세가 불안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논란 끝에 강행한 PKO 자위대의 무력사용 임무 부여가 비판받을 것을 우려해, 문서의 존재를 숨긴 채 비공개를 결정했다.
 
아사히는 "이나다 방위상이 참석한 2월 회의에서 육상자위대에 남아있던 관련 전자 데이터를 대원 개인이 수집한 데이터로 공문서가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최종적으로 자위대의 문서 보관 사실을 공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나다는 지난 3월 중의원 안전보장위원회에서 전자 데이터 보관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야당 의원의 추궁에 "보고를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나다는 또 일본 언론이 은폐 의혹을 일제히 보도한 19일 방위성 기자단에 "은폐를 승인했거나 비공개를 양해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본인의 관여를 부인했다. 2월 중순 방위성 회의가 열렸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나다의 경질 또는 사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가정에 대해 대답하는 것은 피하고 싶다"고 했다.
 
제1 야당인 민진당의 야마노이 가즈노리(山井和則) 국회대책위원장은 "허위 답변을 되풀이하고 있다. 악질이다. 은폐다. 아베 총리는 이나다를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나다는 아베 총리의 최측근으로 행정개혁 담당상과 자민당 정조회장을 거친 뒤 지난해 8월 방위상에 발탁됐다. 
아베 총리와 사상·신조가 거의 일치하는 '여자 아베'로 불렸고, 정조회장 시절엔 "정치가라면 누구나 총리를 목표로 한다"고 공언하며 최초 여성 총리에 대한 야망도 드러냈다.
방위상 취임 직후엔 일본이 핵을 보유해야 한다고 말했던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말 아베 총리와 함께 하와이 진주만을 찾아 전쟁 희생자를 추모한 직후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샀다.
 
도쿄도의회 선거 기간 중이던 지난달 자민당 후보 지원유세에선 "방위성, 자위대, 방위상으로서도 (지지를) 부탁하고 싶다"고 말해 자위대의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았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