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새 정부는 '촛불혁명'의 정신 이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새 정부는 ‘촛불혁명’의 정신을 이을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핵심 가치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야기한 촛불운동을 전면에 내세웠다.
 

국정과제 보고대회서 '촛불혁명' 정신 강조
"촛불혁명이 염원한 공정한 국가 만들겠다"

19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정과제 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착석해 있다.

19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정과제 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착석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정과제 보고대회’ 인사말에서 “국민이 주인으로 대접받는 국민의 나라, 모든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일소하고 차별과 격차를 해소하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과 손잡고 더 힘차게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적폐와 부정부패 청산을 위한 조치도 시작됐다”며 구체적 사안을 언급했다. 그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국정교과서 폐지, 미세먼지 감축 등 시급한 과제는 대통령 업무지시를 통해 처리해왔다”며 “대통령 주재 반부패 관계기관 협의회를 다시 가동하고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 협의회를 운영해 국민의 여망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최저임금위원회가 타결한 최저임금 7530원(16.4% 인상)에 대해선 “최저임금 1만원 시대의 청신호”라며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대책도 함께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의 모든 역량을 일자리 창출로 집중하고 있다”며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했고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해 직접 점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지난달 한ㆍ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명기한 ‘대한민국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한반도 문제의 주인임을 분명히 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굳건하게 공조하고 있다”며 “이산가족 상봉, 남북군사회담 제의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치들도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의 개선은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대회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맡았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정리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이에 따른 100대 과제가 발표됐다.
 
문 대통령은 “내일과 모레 이틀 동안 국정운영계획을 뒷받침할 새 정부 5년의 국가재정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들의 염원했던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