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 좀 해라” 지적에 집주인 살해한 50대 징역 25년

청소 좀 하라는 집주인 말에 살인을 저지른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중앙포토]

청소 좀 하라는 집주인 말에 살인을 저지른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중앙포토]

“냄새 나는 방 청소하라”는 집주인 말에 화가 나 살인을 저지른 50대 남성에게 대법원이 실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심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모(51)씨에게 징역 25년형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나이, 성행(성품과 행실), 지능과 환경, 피해자와의 관계, 범행 동기 등을 살펴보고, 최씨 측이 주장하는 정상을 참작하더라도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의 양형은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최씨는 지난해 6월 집주인 김모(당시 69세)씨가 “방에서 냄새가 많이 난다. 청소 좀 하고 깨끗하게 사용해라”라고 말하자 이에 격분해 김씨를 수차례 폭행한 후 실신시킨 뒤 샤워기 호스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19세 때부터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를 드나든 최씨는 과거 강도치사 등 범행 혐의로 15년형을 복역한 뒤 2014년 11월 출소한 상태였다. 이후 별건 범죄로 다시 복역하다 가출소한지 한 달 만에 이 사건을 저지른 거다.  
 
1심에서 최씨는 ‘환청을 듣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잔인한 폭력과 함께 확정적인 살인의 고의를 품고 실행에 옮겼다”며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2심은 “형이 너무 가볍다”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여 형량을 5년 더 높여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