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美와 평화협정 체결하라…文 집권 때가 절호의 기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령문을 통해 ‘미국과의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19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7~8일 독일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진행되던 기간 재외공간에 긴급 지령문을 발송해 “미국과 담판을 지으라”고 지시했다. 미국에 심리적 압력을 가해 ‘북한의 핵 개발 포기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대북 대화에 임하게 하라고도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기간이 우리에게 절호의 기회”라며 “호전세력이 소란을 피우기 전에 통일 과업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지령문은 지난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시험발사에 성공하면서 발송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