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인터뷰]'대구 여대생 성폭행 사망 사건' 피해자 아버지 "문재인 정부, 진실 밝혀 딸 恨 풀어줘야"

19일 오후 대구 중구 남산동. 정현조(69)씨의 집 거실은 한낮에도 어둠이 내려앉아 있었다. 그는 19년 전 대학교 1학년이었던 첫째 딸 정은희(당시 19세)양을 떠나보냈다. 정씨는 오랜만에 딸이 졸업한 고등학교 앨범을 꺼냈다. 그는 컴컴한 거실에서 딸의 얼굴을 찾아 쓰다듬으며 연신 고개를 주억거렸다.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정씨가 딸의 모습이 남아 있는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정씨가 딸의 모습이 남아 있는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정은희양은 1998년 10월 17일 오전 5시30분쯤 대구 구마고속도로(현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25t 화물차에 치여 숨졌다. 단순 교통사고는 아니었다. 정양이 차에 치이기 전 성폭행을 당한 흔적이 발견돼서다. 언론은 이 사건을 이른바 '대구 여대생 성폭행 사망 사건'이라고 불렀다.
 
검·경의 수사가 이어지고 유가족이 백방으로 뛰어다녔지만 범인은 15년 가까이 밝혀지지 못했다. 그러다 2013년 6월 스리랑카인 K(51)가 청소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묻힐 뻔한 사건이 다시 떠올랐다. K의 유전자(DNA)가 정양 속옷에서 나온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K는 기소됐고 긴 재판이 시작됐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18일 K에게 적용된 특수강도강간 혐의에 무죄 판결을 내렸다.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있을 정도의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였다. 정양이 스리랑카인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도망치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은 인정됐지만 강간죄(5년)와 특수강간죄(10년)는 공소시효가 이미 지난 상태였다.
2015년 8월 11일 대구고등법원에서 '대구 여대생 정은희양 사망 사건'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이 열려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와 함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2015년 8월 11일 대구고등법원에서 '대구 여대생 정은희양 사망 사건'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이 열려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와 함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범인으로 지목된 K에게 대법원이 무죄 확정 판결을 내린 데 대해 정씨는 "이미 예상했던 판결"이라고 했다. 의외의 반응이었다. 하지만 그는 "19년간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뛰어다닌 결과 K는 진범이 아니란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공소시효라는 것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고도 했다. 다음은 정씨와의 일문일답.
 
관련기사
처음 사건 소식을 접했을 때 심정은 어땠나
98년 10월 17일 오전 6시쯤 시장에서 장사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아이 엄마에게서 전화가 와 "딸이 배가 아파서 입원해 있으니 얼른 오라"는 전화를 받았다. 내가 급하게 운전을 할까봐 거짓말을 한 거다. 별 생각 없이 병원 응급실로 들어가려 하니 영안실로 가보라고 했다. 깜짝 놀라 가보니 경찰이 사진과 유류품을 보여주면서 딸이 맞느냐고 했다. 큰 충격을 받았다.
 
단순 교통사고가 아니란 걸 알게 된 때는 언제인가
현장조사에 친척들과 함께 따라나섰는데 사고 현장 근처에서 속옷을 발견했다. 은희가 입던 속옷이었다. 그렇게 큰 사고가 났으면 도로 위에 피가 낭자해야 하는데 그렇지도 않고 타이어 자국도 없었다. 그때부터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후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뛰어다녔다고 들었다
경찰과 검찰의 수사를 믿을 수가 없었다. 부검 결과나 감식 결과를 제대로 열람하지 못했고 수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 같았다. 무언가 숨기려고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
 
범인으로 지목된 K가 진범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사고가 일어난 98년부터 용의선상에 수많은 사람들을 올려놓고 나름대로 조사했다. 검찰이 갑자기 데리고 온 K는 2013년 처음 만났다. 대구지검에서 검사가 스리랑카인을 취조하는 모습을 처음 보고 다른 사건을 수사하는 줄 알았다. 나중에 "이 사람이 피의자"라고 했을 때 황당했다. K가 구치소에 수감됐을 때 면회를 해 이야기도 나눴는데 진범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정씨의 주장과는 반대로 검찰은 정양의 속옷에서 나온 DNA가 K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것을 이유로 K씨가 진범임을 확신하고 있다. 대법원 역시 K씨의 강간 등 혐의는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강간(5년)이나 특수강간(10년)의 공소시효가 지나 검찰이 K씨를 이 혐의로 기소할 수는 없었다. 검찰은 공소시효가 15년으로 긴 특수강도강간 혐의를 적용했지만 강도 행위가 입증되지 않았다. 대법원이 K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이유다.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정씨가 딸의 모습이 남아 있는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19년 전 대구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스리랑카인 K가 1, 2심에 이어 지난 18일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딸 정모(당시 18세)양을 잃은 아버지 정현조(69)씨가 19일 대구 자택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정씨가 딸의 모습이 남아 있는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20년 가까이 진실을 좇으며 한 생각은
억울하게 죽은 딸의 한(恨)을 풀어줘야겠다는 일념이었다. 내가 원래 어려운 일이 생기면 낙담하기보단 이를 꽉 깨물고 달려드는 성격이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갈 데까지 가보자는 심정으로 뛰었다. 전국을 다니며 변호사, 의학·법률 전문가를 만났다. 생업은 포기했다. 하루를 라면 한 그릇으로 때웠다. 술·담배를 하지 않는데도 간 질환이 생길 정도로 스트레스가 심했다.
 
대법원 무죄 확정 판결 이후 계획은
진실이 밝혀지고 나서야 공소시효는 비로소 끝난다. 새롭게 구성된 민주정부에 기대하는 바가 많다. 법이 살아있어야 진정한 민주정부가 아니겠느냐.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