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원내대표가 제안한 ‘박근혜 침대’ 처리법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9일 “박 전 대통령의 침대가 화제”라는 진행자의 이야기에 “화재로 처리하면 된다. 그냥 태워버리면 된다”고 말하면서 그만의 ‘언어유희’를 뽐냈다. 
 

“박근혜 침대가 화제니까 화재 처리하면 돼”
“홍준표 한국당 대표, 영수회담 불참은
원 오브 뎀이 싫다는 것…열등감에서 벗어나길 바라”
“‘캐비닛 문건’은 야반도주하듯 황급히 철수하다 남긴 흔적”

노 원내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국가적으로 해야 할 일도 많고 신경 쓸 일도 많은데 그 침대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는 안 될 것 같다”며 “사용 연한이 남았다고 하더라도 폐기처분 하는 절차를 밟으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최근 청와대가 박 전 대통령이 두고 간 고가의 침대 3개를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의 침대가 국가 예산으로 구입됐기 때문에 사용 연한이 정해져 있어 해당 기간 동안 버릴 수는 없다는 내용이었다.  
 
이날 노 원내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영수회담에 불참한 것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그는 홍 대표의 영수회담 불참을 두고 “대접받고 싶다는 뜻 아니겠느냐”며 “혼자 불렀으면 가는 데 여러 명 부르는 중에 끼니까 ‘원 오브 뎀(one of them)’은 싫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의) 자기 과시 욕구는 자기 열등감의 표출이다. 그러니까 열등감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의 ‘캐비닛 문건’ 공개에 대해선 “야반도주하듯 황급히 철수하는 상황에서 이런 흔적들을 많이 남긴 것 아닌가(싶다)”라고 분석하며 “붕괴된 정권의 참혹한 흔적이다. 미처 다 치우지도 못하고 도망가는 그런 상황”이라고 했다.
 
청와대의 문건 공개를 두고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쇼’라고 비하한 것을 두고 “자기들이 문건 남겨서 생긴 일을 가지고 보복을 당했다고 하는 건 전형적인 자해공갈단 수법”이라고 꼬집었다.
 
작성자 불명으로 증거효력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 노 원내대표는 “문서는 간접증거이고 직접증거가 되려면 문서 작성자의 진술이 필요한데, 당시 기획비서관을 맡았던 분이 ‘내가 작성한 게 있다’고 얘기를 한 것이 있기 때문에 그중 일부는 작성자가 나타난 상황”이라며 “증거는 충분히 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