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비공개회의서 김태흠ㆍ장제원 사이 “야! 임마” 고성 오고가

한국당 장제원 의원(왼쪽)과 김태흠 최고위원. [중앙포토]

한국당 장제원 의원(왼쪽)과 김태흠 최고위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과 장제원 의원이 19일 비공개 회의에서 당 전략을 논하던 중 고성을 주고받으며 언쟁을 벌이는 돌발 상황이 있었다. 일부 의원들은 회의실 밖에서 들릴 정도로 언성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8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ㆍ재선의원 연석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홍준표 대표, 정우택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김태흠 최고위원 등 지도부와 이완영, 박맹우, 주광덕, 장제원, 이우현, 김기선, 정용기, 이채익 의원 등 재선 의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바른정당 탈당파 문제 등을 둘러싸고 장제원 의원이 최근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 복당을 후회한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본인이 나서 해명을 이어가던 중 발언이 길어지자 김태흠 최고위원이 제지했다.  
 
장 의원이 복당 당시 자신을 포함해 권성동ㆍ황영철 의원의 입당을 반대했던 상황을 설명하며 “전략적 미스였다”고 주장하자, 당시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한 김 최고위원이 목소리를 높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 최고위원은 반대 입장을 밝혔던 의원 중 1명이다.
 
특히 장 의원이 김 최고위원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사이의 불화를 거론하고 나서자, 김 최고위원은 “이야기가 너무 길다. 그만하라”며 제지하려고 했고 이 과정에서 “야! 임마”라고 소리를 높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두 사람은 욕설이 포함된 거친 언사까지 주고 받았다고 한다.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홍준표 대표는 “당이 어떻게 한 목소리만 내느냐. 그것은 독재정당에서나 가능하다”면서 “그러나 격론을 벌일 때 벌이더라도 문을 열고 나갈 때는 화통하게 털고 앙금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며 사태를 진정시켰다고 한다.
 
회의가 끝난 후 김 최고의원은 “장제원 의원이 자기 변명을 너무 장황하게 해서 내가 그만하라고 한 것”이라며 “전략적 미스라고 하는 건 제가 볼 때는 철부지 같아서 그만 하고 빨리 끝내라 해서 언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이 처한 상황이 한 단어, 한마디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내가 무슨 말을 하면 그걸로 확대ㆍ재생산되기 때문에, 지금은 내가 혁신위 진행되는 과정을 진실하게 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