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몸에 찬물 뿌리며 친구 괴롭힌 10대들...가해 학생 부모가 알려

찬물을 맞은 A군이 샤워실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가해 학생. [사진 YTN 캡처]

찬물을 맞은 A군이 샤워실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가해 학생. [사진 YTN 캡처]

동네 친구의 옷을 벗긴 뒤 찬물을 뿌리거나 알몸 사진을 퍼뜨리는 등 괴롭힘을 일삼은 가해 학생들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이같은 내용은 한 가해 학생 부모가 피해 학생 부모에게 알리면서 경찰 신고로 이어졌다.
 
19일 광주광역시 광산경찰서는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1년여 동안 광산구의 모텔과 극장 공터 등에서 중학교 동창생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강제추행한 혐의 등으로 A(16·고1) 군 등 3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A군의 중학교 동창으로 같은 동네에 살면서 A군을 불러내 수시로 괴롭혔다. 
 
경찰에 접수된 신고 내용에 따르면 가해 학생들은 A군의 옷을 벗긴 뒤 1시간 동안 찬 물을 뿌리며 괴롭혔다. A군의 벗은 몸을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리는가 하면 손을 가로등에 뒤로 묶은 뒤, 바지를 벗기고 중요 부위를 만지기도 했다. 또, A군의 머리카락을 라이터로 태우고 아무렇게나 잘라버려 A군은 삭발까지 해야 했다.
 
이같은 사실은 사건을 일부 목격한 가해 학생 부모가 A군의 학부모에게 알리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괴롭힘에 가담한 학생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