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떠나는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게 "애쓰셨다"며 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전·현직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3군 총장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해 함께한 오찬에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전·현직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3군 총장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해 함께한 오찬에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 신임 국방장관 임명과 함께 떠나는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게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18일 전·현직 국방부 장관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이날 오찬에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은 전직으로는 유일한 참석자였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며 격려의 박수를 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전·현직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3군 총장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해 함께한 오찬에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왼쪽)과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전·현직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3군 총장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해 함께한 오찬에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왼쪽)과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국방예산을 임기 내에 GDP(국내총생산)의 2.9%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현재 국방예산은 GDP의 2.4% 수준이다.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추구하지만 이 역시 압도적 국방력을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국가를 유지하는 기둥이 많은데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국방과 경제”라며 “경제는 조금 더 잘살기 위한 문제지만 국방은 국가의 존립과 생존이 달린 문제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인 지금은 국방과 안보가 더욱 더 절박하다”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