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포털에 기사배치, 삼성 외압 없었다"

.

.

삼성이 자사에 불리한 기사가 노출되지 않도록 네이버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19일 한겨레의 보도에 대해 네이버 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네이버는 입장자료를 내고 "삼성 외압 의혹이 제기된 지난 2015년 5월 15일 관련 기사들은 네이버 모바일 메인에 7시간 32분동안 노출됐다"며 "1분 단위로 기사배열이력을 모두 공개하고 있고 이같은 변화는 기사배열 프로세스를 통해 운영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떤 외부요인에도 네이버 뉴스서비스 책임자(신문법상 기사배열 책임자)인 유봉석 전무이사를 포함한 직원들이 지켜온 기사배열 원칙이 흔들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5월 16일 토요일 네이버에 송고된 삼성문화재단 및 이재용 부회장 경영승계 관련기사는 총 15건으로 전일 140건(기사배열 대상인 뉴스제휴 언론사 기준)에 비해 확연히 줄었다"며 "이는 네이버의 기사배열 프로세스에 적용된 '클러스터링 알고리즘' 때문"이라고 외압 제기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플랫폼의 투명성은 네이버의 핵심가치 중 하나"라며 "해당 논란은 네이버가 경영의 핵심가치로 지켜오고 있는 플랫폼의 투명성을 훼손시켰을 뿐 아니라, 해당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도 큰 상처를 남긴 만큼, 법적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