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더리움 공동창업자 "가상화폐는 시한 폭탄…사람들 쉽게 돈 버는데 눈이 멀었다"

“가상화폐 시장은 시간이 째깍째깍 가고 있는 시한폭탄이다.”
최근 과열된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경고가 나왔다.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만든 공동 창업자의 입에서다.

찰스 호스킨슨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과열 경고
"지켜보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규제 위해 나설 것"

 
이더리움 공동 창업자 찰스 호스킨슨 [사진 호스킨슨 트위터]

이더리움 공동 창업자 찰스 호스킨슨 [사진 호스킨슨 트위터]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의 공동 창업자인 찰스 호스킨슨은 19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공개(ICO)로 이더리움 가격이 치솟으니 좋은 일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째깍거리는 시한폭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열기를 식혀야 할 때”라고 말했다.
 
호스킨슨은 2013년 이더리움 창업팀에 합류해 가상화폐 개발을 도왔다. 지금은 기술 리서치 회사 IOHK를 경영하고 있다.
 
ICO(Initial Coin Offering)는 새 가상화폐를 만든 기업이 자사의 암호화 기술 등을 투자자에게 공개해 투자금을 모으는 방법이다. 주식시장에서 기업이 자금을 모으는 기업 공개(IPOㆍInitial Public Offering)와 비슷하다고 해서 ICO로 부른다.
 
호스킨슨은 “기존 블록체인 기술로 감당할 수 있는데도 기업들이 가상화폐를 지나치게 많이 발행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빠르고 손쉽게 돈을 버는 데 눈이 멀었다”고 말했다.
  
조사업체 오토노머스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들어 ICO로 조달된 자금은 13억 달러(약 1조46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조달된 금액의 6배가 넘는다. 블록체인 기술 업체들이 벤처투자자로부터 모은 투자금보다 더 많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상 이미지 [사진: coindesk.com 제공]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상 이미지 [사진: coindesk.com 제공]

 
ICO 증가로 이더리움 가격이 치솟은 이유는 ICO 자금 조달이 주로 이더리움 화폐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ICO에 참여하고 싶은 투자자는 시장에서 이더리움을 사서 발행 기업에 투자자금으로 내야 한다. 
 
ICO가 많았다는 얘기는 이더리움 수요가 늘었다는 의미다. 찾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이더리움 가격은 올해 초 ICO 당시 8달러에서 지난달 414달러까지 치솟았다. 연초에 비해 50배 넘게 올랐다. 하지만 최근에는 고점 대비 가격이 반토막이 났다. 19일(현지시간) 현재 22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호스킨슨은 앞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닥칠 최대 리스크로 당국의 규제를 꼽았다. 지금까지 지켜보기만 하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가상화폐도 주식처럼 감독하겠다”며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 이미지.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 이미지.

 
현재 ICO 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은 전통적인 주식시장 같은 안전장치를 생략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호스킨슨은 “주식 시장에서 기업을 상장할 때와 같은 엄격한 기준을 지키지 않는 가상화폐 ICO는 향후 투자자들의 소송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법정에서 "투자 당시 위험을 충분히 알지 못했다"는 주장을 펼 수 있다는 것이다.
 
가상화폐 시장의 폭등과 폭락, 과열되는 ICO에 대해 걱정하는 전문가는 호스킨슨 뿐만 아니다. 시가총액 3위 가상화폐 리플의 브래드 갈링하우스 최고경영자(CEO)도 지난 주 인터뷰에서 과열에 대해 경고했다. 
 
갈링하우스 CEO는 “황량한 서부 같은 금융 환경에서 이뤄지는 ICO는 지속가능하지 않다”며 당국이 결국 가상화폐를 주식처럼 규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해외에 회사를 세우고 미국 밖에서 가상화폐를 판매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하는 건 순진한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가상화폐 시장의 자금조달 기능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호스킨슨은 “ICO 버블이 꺼지면 가상화폐는 지금보다 규제된 환경 속에서 계속해서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통로로서 기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