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구(龜)씨 시조가 된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 사령관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 [사진 미 해군]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 [사진 미 해군]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준장)이 부산 구(龜)씨 시조가 됐다.
 
해군작전사령부 창설 65주년과 주한 미 해군사령부 창설 60주년을 기념해 20일 열리는 한·미 해군 합동 군악연주회에서 우현의 한미동맹친선협회장이 쿠퍼 사령관에게 구태일(龜泰日)이라는 우리말 이름과 작명패를 전달할 것이라고 해군이 19일 밝혔다.
 
구태일의 성(姓)인 구(龜)는 쿠퍼 사령관의 성 쿠퍼(Cooper)의 음과 비슷하면서도 충무공 이순신의 거북선의 뜻을 담아 지었다는 게 한미동맹친선협회 측의 설명이다. ‘바다 한가운데 우뚝 솟은 밝은 태양처럼 대한민국 바다를 지켜주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아 이름은 태일(泰日)이라 작명했다고 한다. 본은 주한 미 해군사령부가 있는 부산으로 삼았다. 쿠퍼 사령관이 부산 구씨의 시조인 셈이다.
쿠퍼 사령관은 “한국 해군 장병들과 함께 근무를 하는것은 평생 단 한번뿐인 특권”이라며  “내가 받은 한국 이름은 한·미 해군 간의 훌륭한 관계를 잘 나타내주고 있다. 한국 이름을 마음 깊이 새겨 우리의 우정과 파트너십을 한 층 더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쿠퍼 사령관은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데 힘썼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한·미 해군의 정보·작전 부서가 동일한 장소에서 근무하는 연합근무체계를 시행하고, 주한 미 해군사령관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해군 잠수함 탑승 체험했다. 주한 미 해군사령부는 지난해 2월 서울 용산에서 부산으로 옮겨 한국 해군의 작전사령부와 이웃하고 있다.
 
한미동맹친선협회는 한·미 양국의 우호 증진 차원에서 주한미군 주요 지휘관들에게 한글 이름을 지어주고 있다. 지난해 11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에겐 ‘박유종(朴侑鍾)’이라고 작명했었다. 하지만 주한 미 해군사령관에게 한글 이름을 선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동맹친선협회는 앞서 2010년 주한 미 8군 사령부 앞에 6·25 전쟁 때 8군 사령관을 맡았던 월튼 워커(1889∼1950년) 장군의 동상을 세웠다. 이 동사은 미 8군의 상징물이 됐고, 지난 4월 경기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로 옮겨졌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