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 새 병원 명칭 '이대서울병원' 결정 "전 중환자실 1인실 설계"

이화여대 의료원이 서울 마곡지구에 건립중인 1014 병상 규모의 이대서울병원 조감도. [사진 이화여대 의료원]

이화여대 의료원이 서울 마곡지구에 건립중인 1014 병상 규모의 이대서울병원 조감도. [사진 이화여대 의료원]

국내 최초로 기준 병실을 3인실로, 전 중환자실을 1인실로 설계한 이화여대 의료원(이하 이화의료원)의 새 병원 이름이 ‘이대서울병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서울 마곡지구 지하 6층·지상 10층
1014병상으로 2019년 초 개원 예정

전 중환자실 1인실, 기준 병실 3인실
병실료는 현재 6인실 입원료와 비슷

공조시스템 분리·음암격리병동 등 마련
암·심뇌혈관 등 중증질환 특화 센터 운영

이화의료원은 최근 법인이사회를 열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내에 건립 중인 이화의료원의 새 병원 명칭을 이대서울병원으로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의료원 측은 “1년여간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명칭 공모전, 업체 컨설팅, 선호도 조사를 거쳤다. 이대서울병원은 ‘이화여자대학교’의 브랜드 이미지와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규모감을 결합한 이름”이라 자평했다.  
 
이대서울병원은 지하 6층·지상 10층의 1014병상 규모로 2019년 초 개원 예정이다. 병원에 ▶공조 시스템이 분리된 호흡기 내과 병동 ▶음압 격리 병동 ▶응급의료센터 내 음압 격리실 등 감염 관리를 위한 첨단 시설을 갖추고  암센터·심뇌혈관센터· 장기이식센터·척추센터 등 중증질환자를 위한 센터도 별도 운영할 예정이다.
 
한 요양병원 다인실의 모습. 현재 4인실 이상은 건강보험이 적용돼 병실 입원료가 저렴하지만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크고 환자 사생활이 보호받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중앙포토] 

한 요양병원 다인실의 모습. 현재 4인실 이상은 건강보험이 적용돼 병실 입원료가 저렴하지만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크고 환자 사생활이 보호받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중앙포토] 

이 병원의 가장 큰 특징은 국내 최초로 기준 병실은 3인실, 전 중환자실은 1인실로 설계됐다는 점이다. 병원에는 4·5·6인실이 없고 3인실·1인실·VIP 병실만 있다. 당초 이화의료원은 전 병실을 1인실로 만들 계획이었지만 저수가와 인건비 부담 등을 이유로 2015년 기준 병실을 1인실에서 3인실로 바꿨다. 김승철 이화의료원장은 "3인실로 운영을 시작하지만, 언제라도 1인실 전환이 가능한 가변적 구조로 설계했다. 향후 의료 제도 변화에 따라 병실 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건강보험은 4인실까지 적용되고 3인실부터는 비급여로 병실 입원료를 별도로 내야 한다. 그러나 이대서울병원은 3인실에 입원해도 현재 6인실 비용만을 받을 계획이다. 이화의료원 관계자는 “기준 병실을 3인실로 하면 감염관리가 쉽고 환자의 사생활도 보호할 수 있다”며 “지방·해외 환자 유치 등으로 병상 가동률을 높여 병실 입원료 차액을 메꿀 계획”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