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권에서도 우려 나온 ‘청와대 캐비닛’ 공개

최근 청와대가 청와대 내 캐비닛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당시의 각종 문건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여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우상호 의원 "여론몰이식으로 공개할 필요 없어"
"수사당국에 넘겨 재판 증거로 활용하면 되는 문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건은)수사 당국에 넘겨서 증거로 활용하면 되는 문제”라며 “그것을 가지고 호들갑 떨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남겨진 기록들이 어떤 형태로 남겨져 있는지 봐서 기록물이면 공개하면 안 된다”며 “기록물 성격이 아니면 상관없다고 보는데 여론몰이식으로 공개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도 했다. 현재 진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의도로 청와대가 문건을 공개했다는 야당의 의혹에 대응하면서도, 공개 자체에 관해선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 것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의 민정비서관실에서 문건 300여 건을, 17일엔 정무수석실에서 1361건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18일에는 국가안보실과 국정상황실에서도 문건이 발견된 상태다. 청와대는 “한·일 위안부 합의, 세월호 사고, 국정 교과서 문제,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돼 있었다”며 특검에 사본을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5일 “여론몰이식 공세로 국민에게 예단을 주어 재판에 개입하려는 청와대의 불순한 의도”라며 “청와대가 노골적으로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일로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17일 “청와대와 여당은 혹여 정치적 의도가 있어선 안될 것”이라며 “불필요한 오해를 낳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