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푸틴 몰래 한 번 더 만났다 "G20 정상 만찬 중 비공개 대화"

이달 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알려진 것 외에 한 번 더 회동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지난 7일 두 사람이 가진 첫 공식 정상회담 이후에 또 다른 장소에서 “사적인 비공개 대화”를 가졌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미·러 정상의 두 번째 만남을 인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보도들이 ‘가짜 뉴스’라며 언론을 비난했다.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비공식 대화를 나눈 G20정상회의 부부 동반 정상 만찬. 당시 푸틴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는 나란히 앉았다. [AFP=연합뉴스]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비공식 대화를 나눈 G20정상회의 부부 동반 정상 만찬. 당시 푸틴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는 나란히 앉았다. [AFP=연합뉴스]

트럼프와 푸틴의 비공개 대화는 정치컨설팅 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이안 브레머 대표가 17일 공개하면서 드러났다. 그는 현장에 있던 목격자 2명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만찬 중 푸틴에게 다가가
약 1시간 동안 "열띤 대화" 나눠
러시아측 통역자만 대화에 배석
백악관 "짦은 대화" 라며 의미 축소

문제의 대화는 지난 7일 엘베강 강둑에 있는 콘서트홀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부부동반 정상 만찬에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식사 중반을 넘어섰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의 옆자리에 앉은 푸틴에게 다가가 대화를 시작했다. 두 사람 사이엔 러시아측 통역만 있었다.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 외에 대화에 간여한 미국 정부 관계자가 없어 미 정부는 대화 기록을 갖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타임지 백악관 출입기자인 제케 밀러도 트위터를 통해 “만찬장에는 백악관 직원이 아무도 없었다”고 전했다. 
 
브레머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사적이고 열띤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만찬장의 다른 정상들이 (두 사람의) 활발한 대화를 보고 어안이 벙벙했다”고도 했다. 그러나 목격자들이 대화 내용은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브레머는 목격자의 전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누구보다 푸틴 대통령과 사적으로 친밀하다는 걸 드러내고 싶어했거나, 그렇게 보여도 상관없다는 듯 보였다”며 “만찬장에 있던 거의 모든 사람들은 두 사람의 대화가 이상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 앞서 대화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 7일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 앞서 대화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대화를 인정했다. 그러나 “짧은 대화였다”며 의미는 축소했다. 또 미국 측 통역이 없던 것에 대해선 “대통령이 만찬장에 대동한 일본어 통역이 러시아어를 모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계자는 NYT에 “사적인 대화였기 때문에 구체적 내용은 알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푸틴과 비밀 저녁을 먹었다는 가짜 뉴스는 역겹다. G20 정상과 배우자는 모두 독일 총리의 초청을 받았다. 언론도 다 알고 있었다”는 글을 남겼다. 또 “가짜 뉴스가 갈수록 정직하지 못하다. 독일에서 20개국 정상을 위해 마련한 만찬조차 사악하게 묘사하고 있다”고 언론을 비난했다. 여러 사람이 있는 장소에서 나눈 대화가 뭐가 문제냐는 주장이다. 
CNN은 “뉴스가 논란이 되는 건 만찬 참석 때문이 아니다. 푸틴 대통령과 비밀에 부쳐진 1 대 1 대화를 나눴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부 대변인 출신의 존 커비 CNN 외교·군사 분석가는 “정상들이 비공식 대화를 하는 건 흔한 일이지만, 통역이나 국가안보 담당 관료의 배석 없이 푸틴 대통령 같은 인물과 만난 건 이상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러시아만 대화 기록을 가지고 있다는 건 좋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까지 ‘러시아 내통설’에 깊이 연루된 정황이 확인되는 중에 정상외교 관례를 깬 미·러 정상의 만남이 공개돼 파장은 더욱 크다.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백악관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가운데  또 하나의 의문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크리스 쿤 상원의원(델라웨어)은 “국가 안보 수칙의 근본적 실패”라고 비판했다. 
 
한편 CNN은 이날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팀이 트럼프 주니어와 러시아 변호사의 회동에 참석했던 8번째 인사를 추가로 확인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제 8의 인사’는 러시아 재벌기업 임원인 아이크 카벨라츠다. 그는 회동을 주선한 러시아 팝스타 에민 아갈라로프와 러시아 부동산 재벌 아라스 아갈라로프의 대리인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