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지왕자의 양말 길이가 영국 국민을 놀래키는 이유

지난 17일 폴란드에 도착한 윌리엄 영국 왕세손 가족. 캐서린 미들턴 왕세손빈과 함께 바르샤바 쇼핑국제공항에 도착한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전 세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폴란드 공식방문한 영국 윌리엄 왕세손 일가
4살 조지 왕자, 반바지에 발목양말 차림 화제

왕자는 8~9살 될때까지 반바지 차림이 왕실전통
아기땐 무릎양말, 취학기 접어들면서 발목양말로

여왕은 멀리서도 자신을 알아볼 수 있도록
밝고 화려한 색상의 의상과 모자 착용

 
지난 17일 폴란드 바르샤바의 쇼팽국제공항에 도착한 조지 왕자(오른쪽)와 아버지 윌리엄 영국 왕세손. [연합뉴스]

지난 17일 폴란드 바르샤바의 쇼팽국제공항에 도착한 조지 왕자(오른쪽)와 아버지 윌리엄 영국 왕세손. [연합뉴스]

미들턴 왕세손빈은 영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패션 브랜드 알렉산더 맥퀸의 화이트 원피스정장을, 올해 2살이 된 샬럿 공주는 흰색·빨간색 꽃무늬가 들어간 원피스에 빨간 구두를 매치했다. 엄마 품에 안겨 전용기에서 내린 샬럿 공주는 낯선 사람들에 어색해 하면서도 때때로 방긋방긋 웃으며 환영객과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어 보였다.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화이트 원피스정장의 미들턴 왕세손빈. 그의 품에 안겨 수줍게 손을 들어보이는 샬럿 공주(2). [연합뉴스]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화이트 원피스정장의 미들턴 왕세손빈. 그의 품에 안겨 수줍게 손을 들어보이는 샬럿 공주(2). [연합뉴스]

 
 
수많은 환영객과 카메라를 보고 놀란 조지 왕자가 전용기 트랩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다. 아버지가 타이른 뒤에야 트랩을 내려왔다. [연합뉴스]

수많은 환영객과 카메라를 보고 놀란 조지 왕자가 전용기 트랩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다. 아버지가 타이른 뒤에야 트랩을 내려왔다. [연합뉴스]

한편 아빠 윌리엄 왕세손의 손을 잡고 전용기에서 내린 조지 왕자는 불편한 표정이 역력했다. 오는 22일 만 4살이 되는 조지는 전용기 문 앞에서 밖을 빼꼼 내다보며 한동안 머뭇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버지 윌리엄이 타이르듯 이야기를 한 뒤에야 전용기 트랩을 내려왔다.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들은 “어린 샬럿 공주와 달리 철이 든 조지 왕자가 수많은 보도진을 보고 부끄러움을 탄 것 아니냐”고 보도했다.
 
 
호주머니에 손을 넣은 조지 왕자. 발목까지 올라오는 짧은 양말을 신었다.[연합뉴스]

호주머니에 손을 넣은 조지 왕자. 발목까지 올라오는 짧은 양말을 신었다.[연합뉴스]

조지 왕자

조지 왕자

 
그러나 이날 영국 언론이 진짜로 주목한 것은 조지 왕자의 양말이다. 지금까지 무릎까지 올라오는 양말을 신었던 왕자가 처음으로 짧은 발목 양말을 신은 것. 영국 데일리메일의 윌리엄 핸슨 기자에 따르면 “왕실의 남자 아이는 8살이 될 때까지 반바지를 입는 것이 왕실의 전통”이다. 4~5살이 되면 무릎양말이 발목양말로 바뀐다.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빈과 할아버지 찰스 왕세자도 8~9살때까지는 긴 바지를 입지 않았다. 
 
핸슨은 “긴 바지를 입을 경우 갑자기 어른스러워 보이기 때문에 어린 왕자들은 반바지를 입힌다”고 설명했다.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과 조지 왕자.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과 조지 왕자.

한편 91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조지의 증조모 엘리자베스 여왕. 대외 활동을 하는 여왕의 의상은 짙은 분홍색이나 파랑, 노랑 등 매우 화려한 색이 많다. 여왕의 팬들이 “오늘은 무슨 색 옷을 입고 나오실까” 궁금해할 정도다. 
 
 
꽃분홍색 정장을 입은 엘리자베스 여왕.

꽃분홍색 정장을 입은 엘리자베스 여왕.

하지만 이는 여왕 개인이 화려한 색을 좋아해서가 아니라고 한다. 왕실 관계자들은 “여왕을 만나기를 기대했던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한 배려”라고 입을 모은다.
 
선명하고 화려한 색의 의상을 고르는 배경에 대해 셋째 며느리인 소피 왕자비는 “여왕은 언제 어디서나 눈에 잘 띄어야 하는 존재다. 그런데 여왕 앞에는 10열, 15열, 많게는 20열의 군중이 몰려있다. 여왕을 보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이 멀리서도 군중 속에 서 있는 여왕을 한눈에 보고 ‘아, 여왕마마를 봤다!’ ‘여왕의 모자를 봤다’ 고 말할 수 있도록 밝고 눈에 띄는 색상의 의상과 모자를 항상 착용한다”고 말했다. 화려한 의상과 모자는 국민들을 위해 항상 봉사하겠다는 여왕의 배려인 셈이다.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