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실수 되풀이말고 과감히 투자하라”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9일 “미래가 불확실할수록 선제적으로 과감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계열사 임원들에게 주문했다. 
 

"지난 일 잊지 않으면, 뒷날 스승된다"
전국책 고사 인용하며 혁신 주문
“핵심 역량 안되는 사업 과감히 줄이고
신사업에 적극 투자해 일자리 늘려야"

 허 회장은 이날 역삼동 GS타워에서 계열사 경영진 15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3분기 임원 모임’을 열고 “불확실성 속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허창수 GS 회장 [사진 GS]

허창수 GS 회장 [사진 GS]

 
 이를 위한 전략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주문했다. 그는 “우리의 사업과 실력을 냉철하게 돌아보고 핵심 역량이 뒷받침되지 않는 사업은 과감히 줄여가는 노력을 해야한다”며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이날 중국 전국시대의 정치·군사·외교 분야 책략을 기록한 ‘전국책(戰國策)’의 고사도 인용했다. ‘전사지불망 후사지사야(前事之不忘 後事之師也)’로, 지난 일을 잊지 않으면 뒷일의 스승이 된다는 고사다. 허 회장은 이를 뒤집어 “과거의 실수를 계속 되풀이한다면 지금보다 나은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과거의 경험을 우리의 자산으로 내재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GS그룹 계열사들은 최근 수 년간 새로운 사업 발굴에 주력해 왔다. GS칼텍스는 2007년부터 미래에너지 연구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차세대 바이오연료로 불리는 바이오부탄올 양산 기술을 개발했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지난 4월 인도네시아 석탄광 지분 인수 등을 통해 해외 에너지사업 기회를 찾고 있다. GS리테일의 인터넷은행(K뱅크) 지분 투자, GS홈쇼핑의 글로벌 주방용품 업체(월드키친) 투자도 같은 맥락이다.
 
 이날 허 회장은 “IT회사가 자동차산업에 진출하는 등 산업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면서 “이런 변화의 흐름에 발 빠르게 적응하려면 연결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새로운 먹거리 발굴도 재차 강조했다. 또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적극적인 투자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상생 경영으로 사회에 희망을 주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 하자"며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의무도 강조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